마이니치 "지지기반 붕괴에 레임덕 가능성 고려" 요미우리 "文정권의 대일 강경 노선 예고한 것" 닛케이 "박근혜 탄핵시킨 시민단체 침묵해 가능" <@IMG1>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장관에 임명강행한 데 대해 일본 언론들이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징용공) 배상 판결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를 둘러싼 한일갈등이 시작되던 시점, 작심하고 SNS 여론전에 나섰던 조 전 민정수석에 별다른 관심을 두지 않고 '패싱'하던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일본의 3대 일간지인 마이니치 신문과 아사히 신문, 요미우리 신문은 지난 9일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하자 즉각 이를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아사히는 "문 대통령이 의혹의 측근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했다"고 보도했고, 마이니치는 "배우자에 대한 수사가 계속되는 가운데 임명을 강행해 여론 반발이 불가피해 향후 정국 운영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라고 썼다. 일본 언론은 조 장관의 임명 전부터 그에게 제기된 딸·배우자 관련 의혹과 기자간담회·청문회 내용 역시 상세하게 보도했다. 이처럼 큰 관심을 보이는 것은 조 장관의 임명이 문재인정부의 레임덕을 피하기 위한 '반일' 행보와 궤를 같이 하고 있다고 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마이치니는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여론의 반반을 무릅쓰고 조 장관을 임명한 것은 그의 최대 공약인 검찰 개혁의 상징적 존재를 자르면, 지지 기반이 붕괴해 임기 중반에 레임덕이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일본 언론에서는 "의혹 투성이인 최측근을 법무장관으로 임명한 배경"에 대한 후속 보도도 잇달아 나오고 있다. 요미우리는 "문 정권은 '검찰 개혁'을 공약으로 내걸고 있으며, 조 장관의 취임은 상징적 의미를 갖는다"며 "여론 조사에서 임명 반대가 다수임에도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 것은 검찰 개혁을 단행하려는 강한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의 조 장관 임명이 대일 강경 노선을 예고하는 것일 수 있다는 시각도 소개했다. 10일 보도에서 "야당이 크게 반발하고 국론을 양분하는 가운데, 자신의 지지층 결집을 선택한 문 대통령이 더욱 대일 강경 노선으로 돌진할 것이라는 견해도 나온다"고 썼다. 반면 니혼게이자이(닛케이)는 조 장관 임명 강행의 배경에 '한국에서 힘이 있는 시민단체의 침묵'이 큰 힘을 발휘했다고 봤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순실 스캔들과 비교하기도 했다. 닛케이는 11일 기사에서 "아무리 벗겨도 의혹이 계속돼 '양파 남자'라고 불리는데도, 국내 여론조사에서 반대 52%, 찬성 45%로 격차가 크지 않다"며 "박근혜·최순실 경우와의 차이점은 시민단체가 조 장관에 가세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 시민단체의 영향력은, 일본인에게는 이해하기 어려운 것"이라며 "오랫동안 구사 정권을 경험한 한국 사회는 1987년 6·29 선언 후 시민단체가 조직화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유명한 전투적 시민단체와 노조가 민중을 규합하는 것이 한국형 데모의 특징"이라며 "풍부한 자금력을 가진 시민단체가 거리에서 펼쳐지는 무대에서 촛불과 피켓 등 비품 준비, 구호 선도까지 배후가 되어 규모를 부풀려 간다"고 설명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지금 일본 언론에선] '민정수석 땐 패싱' 조국 비상한 관심…"문재인은 왜?"

이슬기 기자 | 2019-09-12 11:12
마이니치 "지지기반 붕괴에 레임덕 가능성 고려"
요미우리 "文정권의 대일 강경 노선 예고한 것"
닛케이 "박근혜 탄핵시킨 시민단체 침묵해 가능"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9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장관에 임명강행한 데 대해 일본 언론들이 비상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징용공) 배상 판결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를 둘러싼 한일갈등이 시작되던 시점, 작심하고 SNS 여론전에 나섰던 조 전 민정수석에 별다른 관심을 두지 않고 '패싱'하던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일본의 3대 일간지인 마이니치 신문과 아사히 신문, 요미우리 신문은 지난 9일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하자 즉각 이를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아사히는 "문 대통령이 의혹의 측근을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했다"고 보도했고, 마이니치는 "배우자에 대한 수사가 계속되는 가운데 임명을 강행해 여론 반발이 불가피해 향후 정국 운영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라고 썼다.

일본 언론은 조 장관의 임명 전부터 그에게 제기된 딸·배우자 관련 의혹과 기자간담회·청문회 내용 역시 상세하게 보도했다. 이처럼 큰 관심을 보이는 것은 조 장관의 임명이 문재인정부의 레임덕을 피하기 위한 '반일' 행보와 궤를 같이 하고 있다고 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마이치니는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여론의 반반을 무릅쓰고 조 장관을 임명한 것은 그의 최대 공약인 검찰 개혁의 상징적 존재를 자르면, 지지 기반이 붕괴해 임기 중반에 레임덕이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일본 언론에서는 "의혹 투성이인 최측근을 법무장관으로 임명한 배경"에 대한 후속 보도도 잇달아 나오고 있다.

요미우리는 "문 정권은 '검찰 개혁'을 공약으로 내걸고 있으며, 조 장관의 취임은 상징적 의미를 갖는다"며 "여론 조사에서 임명 반대가 다수임에도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 것은 검찰 개혁을 단행하려는 강한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의 조 장관 임명이 대일 강경 노선을 예고하는 것일 수 있다는 시각도 소개했다. 10일 보도에서 "야당이 크게 반발하고 국론을 양분하는 가운데, 자신의 지지층 결집을 선택한 문 대통령이 더욱 대일 강경 노선으로 돌진할 것이라는 견해도 나온다"고 썼다.

반면 니혼게이자이(닛케이)는 조 장관 임명 강행의 배경에 '한국에서 힘이 있는 시민단체의 침묵'이 큰 힘을 발휘했다고 봤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순실 스캔들과 비교하기도 했다.

닛케이는 11일 기사에서 "아무리 벗겨도 의혹이 계속돼 '양파 남자'라고 불리는데도, 국내 여론조사에서 반대 52%, 찬성 45%로 격차가 크지 않다"며 "박근혜·최순실 경우와의 차이점은 시민단체가 조 장관에 가세했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 시민단체의 영향력은, 일본인에게는 이해하기 어려운 것"이라며 "오랫동안 구사 정권을 경험한 한국 사회는 1987년 6·29 선언 후 시민단체가 조직화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유명한 전투적 시민단체와 노조가 민중을 규합하는 것이 한국형 데모의 특징"이라며 "풍부한 자금력을 가진 시민단체가 거리에서 펼쳐지는 무대에서 촛불과 피켓 등 비품 준비, 구호 선도까지 배후가 되어 규모를 부풀려 간다"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