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혐의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 중"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노엘(장용준·19)의 음주운전 사고 직후 장씨 대신 운전을 했다고 주장했던 A씨는 장씨의 아는 형이라고 변호인이 전했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장씨의 변호인인 이상민 변호사는 이날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기자들과 만나 "A씨는 의원실 관계자나 소속사 관계자, 다른 연예인이 아니다"라며 "의원실과는 무관하고, 피의자가 개인적으로 알고 있는 친구"라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피의자(장용준)는 사고 이후 1~2시간 있다가 경찰에 출석해 자신이 운전했다고 밝혔고, 피해자한테도 당시 운전자라고 밝힌 부분이 있다"며 "(음주운전과 바꿔치기 등) 혐의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와 합의했고 (경찰에) 합의서를 제출했다"며 "사고 당시 피의자가 피해자에게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다', '1000만원을 주겠다' 등의 말을 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다른 가족이 이번 사건에 개입된 것처럼 하는 보도는 잘못된 것"이라며 "(피해자 모친이) 피해자에게 합의를 종용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 변호인이 위임받아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블랙박스와 관련해서는 "(경찰에) 전체를 다 제출했다"고 했다. 또 이 변호사는 "피의자 이외에 다른 가족들의 힘이 작용하고, 역할을 했다는 이야기(보도)가 종종 있는데 그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일반적으로 음주운전은 사고 직후 조사가 잘 이뤄지지 않는다. 특혜를 받은 것도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뺑소니 혐의에 대한 질문에는 "언론 보도상에는 지나친 것처럼 나오지만 (보도) 영상에 나온 것은 일부분이어서 (뺑소니는)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장씨는 7일 오전 2∼3시 사이 마포구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음주측정 결과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로 장씨는 다치지 않았고, 상대방은 경상을 입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장제원 아들 노엘 변호인 "대신 운전 주장 인물, 개인적인 친구"

스팟뉴스팀 | 2019-09-10 17:31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19)이 음주 운전 사고를 낸 것을 사과하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인디고뮤직SNS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19)이 음주 운전 사고를 낸 것을 사과하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인디고뮤직SNS

"혐의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 중"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노엘(장용준·19)의 음주운전 사고 직후 장씨 대신 운전을 했다고 주장했던 A씨는 장씨의 아는 형이라고 변호인이 전했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장씨의 변호인인 이상민 변호사는 이날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기자들과 만나 "A씨는 의원실 관계자나 소속사 관계자, 다른 연예인이 아니다"라며 "의원실과는 무관하고, 피의자가 개인적으로 알고 있는 친구"라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피의자(장용준)는 사고 이후 1~2시간 있다가 경찰에 출석해 자신이 운전했다고 밝혔고, 피해자한테도 당시 운전자라고 밝힌 부분이 있다"며 "(음주운전과 바꿔치기 등) 혐의 모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와 합의했고 (경찰에) 합의서를 제출했다"며 "사고 당시 피의자가 피해자에게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다', '1000만원을 주겠다' 등의 말을 한 사실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다른 가족이 이번 사건에 개입된 것처럼 하는 보도는 잘못된 것"이라며 "(피해자 모친이) 피해자에게 합의를 종용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 변호인이 위임받아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블랙박스와 관련해서는 "(경찰에) 전체를 다 제출했다"고 했다.

또 이 변호사는 "피의자 이외에 다른 가족들의 힘이 작용하고, 역할을 했다는 이야기(보도)가 종종 있는데 그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일반적으로 음주운전은 사고 직후 조사가 잘 이뤄지지 않는다. 특혜를 받은 것도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뺑소니 혐의에 대한 질문에는 "언론 보도상에는 지나친 것처럼 나오지만 (보도) 영상에 나온 것은 일부분이어서 (뺑소니는)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장씨는 7일 오전 2∼3시 사이 마포구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음주측정 결과 장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로 장씨는 다치지 않았고, 상대방은 경상을 입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