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조지나 로드리게스(25)가 연인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와 함께 사는 게 결코 쉽지 않다고 밝혔다. 영국의 대중지 ‘더 선’은 26일(현지시간), 조지나의 삶에 대해 조명하는 기사를 보도했다. 이 기사에 조지나는 “너무 유명한 사람과 연애를 하는 것이 쉽지 않다. 하지만 내 생활을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한 명품 브랜드 행사장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조지나는 “호날두를 처음 보고 한 눈에 반했다”면서 “첫 만남에서 우리는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 못했지만 두 번째 만났을 때 보다 편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나는 호날두와 사귀면서 강한 감정을 느낀다. 호날두와 나는 서로를 존중하고 함께 강해진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호날두는 대리모를 통해 장남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주니어를 얻었고, 이후 다시 한 번 대리모에게서 남녀 쌍둥이를 출산했다. 그리고 막내이자 차녀인 알라나 마르티나 호날두는 지금의 여자친구인 로드리게스를 통해 얻은 아이이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호날두 여친 조지나 “첫 만남 장소는”

스팟뉴스팀 | 2019-08-27 10:31
호날두와 그의 여자 친구 조지나. ⓒ 조지나 로드리게스 인스타그램호날두와 그의 여자 친구 조지나. ⓒ 조지나 로드리게스 인스타그램

조지나 로드리게스(25)가 연인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와 함께 사는 게 결코 쉽지 않다고 밝혔다.

영국의 대중지 ‘더 선’은 26일(현지시간), 조지나의 삶에 대해 조명하는 기사를 보도했다. 이 기사에 조지나는 “너무 유명한 사람과 연애를 하는 것이 쉽지 않다. 하지만 내 생활을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한 명품 브랜드 행사장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조지나는 “호날두를 처음 보고 한 눈에 반했다”면서 “첫 만남에서 우리는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 못했지만 두 번째 만났을 때 보다 편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나는 호날두와 사귀면서 강한 감정을 느낀다. 호날두와 나는 서로를 존중하고 함께 강해진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호날두는 대리모를 통해 장남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주니어를 얻었고, 이후 다시 한 번 대리모에게서 남녀 쌍둥이를 출산했다. 그리고 막내이자 차녀인 알라나 마르티나 호날두는 지금의 여자친구인 로드리게스를 통해 얻은 아이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