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총회서 '조국 논란 심각하다' 의견 모여 <@IMG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에 신중론을 펴던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용단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의 용단은 지명 철회를 의미한다.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여론 악화가 심상치 않자 강경론으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유성엽 대안정치 임시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조 후보자 거취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국민의 물음에 소상히 답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용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 임시대표는 "언론에 따르면, 조 후보자 딸은 외국어고등학교 학생 신분으로 겨우 10여 일 동안 인턴에 참여해 학술지에 수록된 의학 논문에 제1저자 등재됐고 이 경력이 대학입학 과정에서 제출됐다"며 "단국대도 잘못을 인정하고 고려대도 입학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 이미 의혹을 넘어 사실로 굳어져 버렸다"고 말했다. "이미 의혹 넘어 사실로 굳어져" 유 임시대표는 "단순히 조 후보자 개인의 비리가 아니라 대한민국 입시제도를 농단하고 교육계와 학계를 우롱하고 개천에서 용 나는 길을 원천적으로 막은 것"이라며 "밤새워 입시를 준비하는 수많은 학생과 학부모, 외환위기 이후 가장 높은 실업률에 고통받으며서도 취업 한 번 해보고자 애쓰는 2030학생들은 허탈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나 아직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신 못 차리고 호위무사에 급급하다. 청와대는 '그때는 불법이 아니었다'며 안 하느니 못한 변명만 하고 있다"면서 "만약 제기된 의혹 사실이라면 조 후보자는 결코 진보개혁 인사가 아닌 가짜에 불과하다. 가짜진보, 진보귀족, 강남좌파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제라도 대통령은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국민의 부름에 소상히 답해야 한다"며 "법무부 장관 지명 전 자녀의 논문 문제와 입시 부정 의혹을 알고 있었는지, 이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은 무엇인지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조국, 가짜진보 진보귀족일 뿐" 대안정치에 따르면,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조 후보자의 논란이 심각하다는 데 의견 일치를 모았다. 장정숙 대안정치 수석대변인은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장 9월부터 대학 수시 원서를 접수하고 있고 내년까지도 갈 수 있는데, 청와대와 정부여당이 이걸 이길 힘이 있겠느냐"며 "조 후보자가 개혁을 표방하는 문 정부에 피해를 끼치지 않으려면 사퇴하는 게 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커지는 조국 논란…신중하던 대안정치도 "대통령 결단하라"

이유림 기자 | 2019-08-22 11:27
의원총회서 '조국 논란 심각하다' 의견 모여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소속 유성엽 임시대표(오른쪽)와 박지원 의원(오른쪽에서 두번째).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소속 유성엽 임시대표(오른쪽)와 박지원 의원(오른쪽에서 두번째).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에 신중론을 펴던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가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용단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의 용단은 지명 철회를 의미한다.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여론 악화가 심상치 않자 강경론으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유성엽 대안정치 임시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조 후보자 거취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국민의 물음에 소상히 답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용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 임시대표는 "언론에 따르면, 조 후보자 딸은 외국어고등학교 학생 신분으로 겨우 10여 일 동안 인턴에 참여해 학술지에 수록된 의학 논문에 제1저자 등재됐고 이 경력이 대학입학 과정에서 제출됐다"며 "단국대도 잘못을 인정하고 고려대도 입학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 이미 의혹을 넘어 사실로 굳어져 버렸다"고 말했다.

"이미 의혹 넘어 사실로 굳어져"

유 임시대표는 "단순히 조 후보자 개인의 비리가 아니라 대한민국 입시제도를 농단하고 교육계와 학계를 우롱하고 개천에서 용 나는 길을 원천적으로 막은 것"이라며 "밤새워 입시를 준비하는 수많은 학생과 학부모, 외환위기 이후 가장 높은 실업률에 고통받으며서도 취업 한 번 해보고자 애쓰는 2030학생들은 허탈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나 아직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신 못 차리고 호위무사에 급급하다. 청와대는 '그때는 불법이 아니었다'며 안 하느니 못한 변명만 하고 있다"면서 "만약 제기된 의혹 사실이라면 조 후보자는 결코 진보개혁 인사가 아닌 가짜에 불과하다. 가짜진보, 진보귀족, 강남좌파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제라도 대통령은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국민의 부름에 소상히 답해야 한다"며 "법무부 장관 지명 전 자녀의 논문 문제와 입시 부정 의혹을 알고 있었는지, 이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은 무엇인지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조국, 가짜진보 진보귀족일 뿐"

대안정치에 따르면, 이날 의원총회에서는 조 후보자의 논란이 심각하다는 데 의견 일치를 모았다. 장정숙 대안정치 수석대변인은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장 9월부터 대학 수시 원서를 접수하고 있고 내년까지도 갈 수 있는데, 청와대와 정부여당이 이걸 이길 힘이 있겠느냐"며 "조 후보자가 개혁을 표방하는 문 정부에 피해를 끼치지 않으려면 사퇴하는 게 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