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배우 송승헌이 진중한 이미지를 벗어나 유쾌한 코믹 연기로 돌아왔다. 오는 26일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는 전 국회의원 위대한(송승헌 분)이 국회 재입성을 위해 문제투성이 사남매(노정의, 정준원, 김준, 박예나 분)를 가족으로 받아들이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송승헌은 극 중 국회의원 타이틀을 되찾기 위해 아빠 코스프레를 결심한 속물 ‘전’ 국회의원 ‘위대한’ 역을 맡아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다. ‘위대한 쇼’ 제작진은 "위대한 캐릭터는 그 동안 시청자들이 봐온 송승헌과 180도 다르다"고 귀띔했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신용휘 감독은 " 드라마 '남자 셋, 여자 셋'과 영화 '미스 와이프'에서 보여준 송승헌의 모습에서 밝고 유쾌하고 긍정적인 위대한의 모습을 보게 됐다. 송승헌이 가지고 있는 폭넓은 대중성도 필요했다"고 캐스팅 이유를 전했다. <@IMG2> 송승헌도 데뷔작인 '남자 셋, 여자 셋'을 언급하며 "대본을 받고 일주일 후부터 연기를 하라고 제안을 받았다. 연기가 뭔지도 몰랐고 가장 연기를 못했지만 솔직하고 가장 꾸미지 않은 송승헌이었다"며 달라진 자신의 모습에 기대감을 전했다. 평소 진중한 이미지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는 송승헌은 "저도 많은 생각을 했다. 그래서 '블랙', '플레이어' 등의 새로운 분위기의 작품을 하면서 연기의 재미를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위대한 쇼'에서는 힘을 빼고 연기를 하는 재미에 푹 빠졌다. 송승헌은 "드라마를 보면 왜 이 작품을 선택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요즘 현장 가는 게 너무 즐겁다. 행복하게 연기하고 있다"고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IMG3> 송승헌은 또 "1, 2회를 보신 분들이라면 저희 드라마를 끝까지 안 보곤 못 버티실 것"이라고 자신만만한 표정을 지었다. 앞서 설준석 작가는 “영화 ‘미쓰 와이프’와 드라마 ‘플레이어’를 보면서 송승헌이 힘을 뺀 코믹 연기를 상당히 잘하는 배우라고 느꼈다”면서 “실제 촬영본을 보니 송승헌이 ‘위대한’ 역을 너무 재미있게 잘 연기해서 200% 만족한다”며 송승헌의 연기를 극찬한 바 있다. 신용휘 감독도 “사전 제작으로 4월부터 촬영했는데 항상 밝고 소박하고 인간적이고 긍정적인 모습에 매료됐다”며 강한 신뢰를 강조했다. 송승헌의 자신감과 제작진의 굳건한 신뢰가 만들어낼 ‘위대한 쇼’가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위대한 쇼'는 오는 26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진중함 벗었다" 정치 신인 송승헌의 가족소동극 '위대한 쇼'

이한철 기자 | 2019-08-22 08:55
신용휘 PD와 배우 송승헌, 이선빈, 임주환, 노정의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신용휘 PD와 배우 송승헌, 이선빈, 임주환, 노정의가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배우 송승헌이 진중한 이미지를 벗어나 유쾌한 코믹 연기로 돌아왔다.

오는 26일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는 전 국회의원 위대한(송승헌 분)이 국회 재입성을 위해 문제투성이 사남매(노정의, 정준원, 김준, 박예나 분)를 가족으로 받아들이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송승헌은 극 중 국회의원 타이틀을 되찾기 위해 아빠 코스프레를 결심한 속물 ‘전’ 국회의원 ‘위대한’ 역을 맡아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다. ‘위대한 쇼’ 제작진은 "위대한 캐릭터는 그 동안 시청자들이 봐온 송승헌과 180도 다르다"고 귀띔했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신용휘 감독은 " 드라마 '남자 셋, 여자 셋'과 영화 '미스 와이프'에서 보여준 송승헌의 모습에서 밝고 유쾌하고 긍정적인 위대한의 모습을 보게 됐다. 송승헌이 가지고 있는 폭넓은 대중성도 필요했다"고 캐스팅 이유를 전했다.

배우 송승헌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배우 송승헌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송승헌도 데뷔작인 '남자 셋, 여자 셋'을 언급하며 "대본을 받고 일주일 후부터 연기를 하라고 제안을 받았다. 연기가 뭔지도 몰랐고 가장 연기를 못했지만 솔직하고 가장 꾸미지 않은 송승헌이었다"며 달라진 자신의 모습에 기대감을 전했다.

평소 진중한 이미지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는 송승헌은 "저도 많은 생각을 했다. 그래서 '블랙', '플레이어' 등의 새로운 분위기의 작품을 하면서 연기의 재미를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위대한 쇼'에서는 힘을 빼고 연기를 하는 재미에 푹 빠졌다.

송승헌은 "드라마를 보면 왜 이 작품을 선택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요즘 현장 가는 게 너무 즐겁다. 행복하게 연기하고 있다"고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배우 송승헌, 이선빈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배우 송승헌, 이선빈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송승헌은 또 "1, 2회를 보신 분들이라면 저희 드라마를 끝까지 안 보곤 못 버티실 것"이라고 자신만만한 표정을 지었다.

앞서 설준석 작가는 “영화 ‘미쓰 와이프’와 드라마 ‘플레이어’를 보면서 송승헌이 힘을 뺀 코믹 연기를 상당히 잘하는 배우라고 느꼈다”면서 “실제 촬영본을 보니 송승헌이 ‘위대한’ 역을 너무 재미있게 잘 연기해서 200% 만족한다”며 송승헌의 연기를 극찬한 바 있다.

신용휘 감독도 “사전 제작으로 4월부터 촬영했는데 항상 밝고 소박하고 인간적이고 긍정적인 모습에 매료됐다”며 강한 신뢰를 강조했다.

송승헌의 자신감과 제작진의 굳건한 신뢰가 만들어낼 ‘위대한 쇼’가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위대한 쇼'는 오는 26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