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서 종군 기자 역 영화 홍보 위해 내한…한국 영화 첫 출연 할리우드 스타 메간 폭스가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을 통해 한국 영화에 첫 출연했다. 21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메간 폭스는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한 영화에 출연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곽 감독님에 대한 믿음도 있었다"고 밝혔다. 뉴욕 헤럴드 트리뷴 종군기자 역을 맡은 메간 폭스는 "이번 영화에 출연하는 건 새로운 도전이자 모험이었다"며 "한국은 영화 촬영과 편집이 동시에 이루어지더라, 다른 어느 곳에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혁신적인 경험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영화를 좋아하는데 그중 봉준호 감독의 '괴물'을 가장 좋아한다. 한국 영화에 또 참여했으면 한다"고 미소 지었다. 한국의 아픈 역사를 다룬 영화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묻자 "한국 역사상 가장 가슴 아픈 역사를 다룬 영화에 참여했기 때문에 진지한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 이 영화에서 다룬 역사는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알려야 할 역사다. 역사 속 희생한 모든 분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메간 폭스는 국내 예능 프로그램들을 중심으로 홍보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임할 예정이다.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 등에 출연한다.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평균 나이 17세, 훈련 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됐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전쟁 실화 블록버스터. '친구'의 곽경택 감독과 '포화 속으로'의 김태훈 감독이 공동 연출했다. 9월 25일 개봉.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메간 폭스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혁신적인 경험"

부수정 기자 | 2019-08-21 12:33
할리우드 스타 메간 폭스가 영화 할리우드 스타 메간 폭스가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을 통해 한국 영화에 첫 출연했다. ⓒ연합뉴스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서 종군 기자 역
영화 홍보 위해 내한…한국 영화 첫 출연


할리우드 스타 메간 폭스가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을 통해 한국 영화에 첫 출연했다.

21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메간 폭스는 "역사적 사실을 기반으로 한 영화에 출연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곽 감독님에 대한 믿음도 있었다"고 밝혔다.

뉴욕 헤럴드 트리뷴 종군기자 역을 맡은 메간 폭스는 "이번 영화에 출연하는 건 새로운 도전이자 모험이었다"며 "한국은 영화 촬영과 편집이 동시에 이루어지더라, 다른 어느 곳에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혁신적인 경험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영화를 좋아하는데 그중 봉준호 감독의 '괴물'을 가장 좋아한다. 한국 영화에 또 참여했으면 한다"고 미소 지었다.

한국의 아픈 역사를 다룬 영화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묻자 "한국 역사상 가장 가슴 아픈 역사를 다룬 영화에 참여했기 때문에 진지한 마음으로 촬영에 임했다. 이 영화에서 다룬 역사는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알려야 할 역사다. 역사 속 희생한 모든 분께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메간 폭스는 국내 예능 프로그램들을 중심으로 홍보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임할 예정이다. 코미디TV '맛있는 녀석들',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 등에 출연한다.

'장사리:잊혀진 영웅들'은 평균 나이 17세, 훈련 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됐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전쟁 실화 블록버스터. '친구'의 곽경택 감독과 '포화 속으로'의 김태훈 감독이 공동 연출했다.

9월 25일 개봉.[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