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청, 조국 철통 엄호…"국민정서상 괴리 있지만 위법 아냐" 민주당 법사위 소속 의원들, 지도부와 긴급 회동 침묵하던 靑 “기일 내 청문 일정 잡아야” <@IMG1>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연일 새로운 '의혹 폭격'을 맞는 상황에서 당청은 철통 방어 태세를 갖췄다. 당청은 19일 조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정치 공세로 규정하고 서둘러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정치권에서는 청와대와 당지도부가 ‘어떻게든 조 후보자를 지켜내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차원의 적극적 대응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 문제(조 후보자 검증)에 대해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또는 당에서 적극적으로 해야 하지 않느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산발적으로 조국을 ‘엄호 사격’하던 기존 흐름에서 벗어나 당 차원의 방어 대책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당장 조 후보자의 청문을 맡는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이날 이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긴급회동을 갖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송기헌 의원은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자료를 분석해봤는데 근거없는 의혹제기이며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이어 "본인문제가 아니라 주변사람들에 대한 인격살인을 하다시피하고 가정파탄에까지 이르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일부 의혹이 국민 정서와 괴리가 있지만 위법은 아니라는 요지로 조 후보자를 옹호했다. 그는 “(조 후보자가) 국민들께 국민 정서와 괴리가 있는 부분은 겸허하게 인정하고 청문회장에서 충분히 소명하고 해명하겠다는 뜻도 밝혔다”며 “청문회를 개최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지난 14일 조 후보자 지명 이후 침묵을 지켜오던 청와대도 ‘조국 보호용’ 발언을 내놨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시일 안에 청문회를 열라고 압박했다. 그는 “국회는 기일 내에 청문 일정을 잡아야 할 의무가 있다”며 “정치 일정이 법적 일정에 우선할 수 없다”고 촉구했다. 이어 “(청문회는) 사촌, 팔촌의 인사 검증이 아닌 후보자의 청문회”라며 “이번 기회에 청문법이 도덕검증(비공개)-정책검증(공개) 원칙으로 개선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당청, 조국 법무부장관 ‘강행’ 가닥 잡았나

이슬기 기자 | 2019-08-20 01:00
당청, 조국 철통 엄호…"국민정서상 괴리 있지만 위법 아냐"
민주당 법사위 소속 의원들, 지도부와 긴급 회동
침묵하던 靑 “기일 내 청문 일정 잡아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연일 새로운 '의혹 폭격'을 맞는 상황에서 당청은 철통 방어 태세를 갖췄다.

당청은 19일 조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정치 공세로 규정하고 서둘러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정치권에서는 청와대와 당지도부가 ‘어떻게든 조 후보자를 지켜내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차원의 적극적 대응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 문제(조 후보자 검증)에 대해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또는 당에서 적극적으로 해야 하지 않느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산발적으로 조국을 ‘엄호 사격’하던 기존 흐름에서 벗어나 당 차원의 방어 대책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당장 조 후보자의 청문을 맡는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이날 이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긴급회동을 갖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송기헌 의원은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자료를 분석해봤는데 근거없는 의혹제기이며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이어 "본인문제가 아니라 주변사람들에 대한 인격살인을 하다시피하고 가정파탄에까지 이르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일부 의혹이 국민 정서와 괴리가 있지만 위법은 아니라는 요지로 조 후보자를 옹호했다. 그는 “(조 후보자가) 국민들께 국민 정서와 괴리가 있는 부분은 겸허하게 인정하고 청문회장에서 충분히 소명하고 해명하겠다는 뜻도 밝혔다”며 “청문회를 개최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지난 14일 조 후보자 지명 이후 침묵을 지켜오던 청와대도 ‘조국 보호용’ 발언을 내놨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시일 안에 청문회를 열라고 압박했다. 그는 “국회는 기일 내에 청문 일정을 잡아야 할 의무가 있다”며 “정치 일정이 법적 일정에 우선할 수 없다”고 촉구했다.

이어 “(청문회는) 사촌, 팔촌의 인사 검증이 아닌 후보자의 청문회”라며 “이번 기회에 청문법이 도덕검증(비공개)-정책검증(공개) 원칙으로 개선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