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2.3℃
튼구름
미세먼지 45

'한 놈만 팬다' 한국당…조국 낙마 '총공세'

  • [데일리안] 입력 2019.08.19 14:24
  • 수정 2019.08.19 15:38
  • 송오미 기자

인사청문회 후보 7명 중 조 후보자 TF만 만들어 1차 회의

부동산 차명거래·채권양도 계약서 위조 의혹 등 검찰 고발

인사청문회 후보 7명 중 조 후보자 TF만 만들어 1차 회의
부동산 차명거래·채권양도 계약서 위조 의혹 등 검찰 고발


<@IMG1>
자유한국당이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고 조 후보자의 딸 장학금 특혜의혹과 사모펀드 투자, 부동산 차명 거래 의혹 등과 관련해 총공세를 펼치며 '조국 낙마'를 위해 화력을 쏟아 붓고 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1차 회의에서 "정의와 뜨거운 심장을 운운하며 혁명을 모의했던 조국을 비롯한 좌파 세력들의 본 모습이 사실은 얼마나 추악하고 탐욕스러운지를 보여주고 있다"면서 "좌파의 위선 가면을 벗겨내고 실상을 국민과 공유해 역사의 물줄기를 바로잡는 청문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곽상도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이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성적 미달로 두 차례 유급을 당하고도 6학기 동안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 역시 사모펀드에 5천만원을 실제 납입했고, 인터넷에는 (조 후보자의 딸이) 외제차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는 말이 떠돈다"면서 "학자금에 허덕이는 대다수 서민들의 신뢰를 배신한 용납할 수 없는 행위다. 즉각 사퇴하라"고 말했다.

김용남 전 의원은 "전 재산이 56억원인 조 후보자가 어떻게 74억원을 투자 약정할 수 있느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조 후보자와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측은 '10억만 투자하기로 하고 65억 원은 서로 받을 생각도 투자할 생각도 없었던 약정'이라고 해명했다"면서 "조 후보자 측에서 65억원을 처음부터 낼 의사와 능력이 없었다면 애시 당초 설립될 수가 없었던 사모펀드였고, 투자금액과 설립 목적 등을 비롯해 각종 주요 부분을 금감원에 허위보고했다는 것을 자백한 꼴이다. 자본시장에선 각종 허위보고를 형사처벌로 규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각종 의혹에 대한 '고발 카드'로 법적인 공격에도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김진태 의원은 '위장매매' 의혹과 관련해 조 후보자 부부와 조 후보자 동생의 전처 등 3명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가야 할 곳은 청문회장이 아니라 검사실"이라면서 "검찰이 눈치 보면서 시간 때우기 수사를 한다면, 이 사건은 특검으로 갈 것이라고 경고한다"고 말했다.

주광덕 의원은 조 후보자 동생과 전처, 전처의 동업자 원 모씨 등 3명이 위조 채권을 이용해 조 후보자의 부친이 운영해온 웅동학원을 상대로 사기 소송을 제기한 의혹이 있다며 '소송 사기죄'로 이날 고발장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