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결혼 3년 만에 파경…글 올렸다 삭제 이혼 사유 추측 난무…팬들 '실망' 배우 구혜선-안재현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하지만 이혼을 알리는 과정에서 SNS 폭로가 이어지면서 잡음이 일고 있다. 이혼 합의 관련해서도 양측 입장이 맞서는 상황이다. 두 사람의 불화는 18일 구혜선의 폭로로 알려졌다. 구혜선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재현이 권태기로 변심해 이혼을 요구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 다음 주에 남편 측에서 보도 기사를 낸다고 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이후 다시 게시글을 올려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가 돌연 글을 삭제했다. 그러자 두 사람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입장을 내고 "많은 분의 격려와 기대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구혜선-안재현이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최근 구혜선은 변호사를 선임해 안재현과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해 안재현에게 보내면서 안재현도 빨리 변호사를 선임해 절차를 정리해 달라고 요청했다. 구혜선은 8월 중으로 법원에 이혼조정신청을 하고 9월경에는 이혼에 관한 정리가 마무리되기를 원한다고 했다. 소속사는 "이혼에 관련된 합의서와 함께 자신이 언론에 배포할 다음과 같은 내용의 보도내용 초안을 보내오기도 했다"며 구혜선이 쓴 보도내용 초안을 공개했다. 구혜선은 "그동안 저를 사랑해 주시고 저의 신혼 및 결혼 생활에 아낌 없는 응원과 지지를 보여주신 많은 분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돼 송구스럽다"며 "저와 안재현 씨는 혼인관계를 정리하기로 서로 합의하고 이혼 조정절차를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서로 사랑했고, 행복했다. 다만 그만큼 서로 간 간격도 있는 것을 점차 알게 됐고 그 간격이 더 벌어지기 전에 좋은 감정으로 남기를 바라는 마음에 지금 각자의 길을 걷는 게 바람직하겠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저와 안재현 씨의 이혼에 대해서 각자 사생활이 있고, 앞으로 또 각자 연기자로서 활동해야 하는 만큼 사적 영역에 남겨 두시고 근거 없는 추측과 불필요한 오해가 없길 바라는 마음이다. 앞으로 더 좋은 작품과 더 좋은 활동으로 여러분의 사랑과 관심이 보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IMG2> 소속사의 입장과 다른 구혜선의 폭로에 소속사는 난처한 입장이다. HB엔터테인먼트는 "금일 새벽 구혜선의 SNS 게시글과 이를 인용한 기사를 접했고 안재현 및 당사 역시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며 "지금까지 서로 간에 진지한 논의를 거쳐 진행된 이혼 합의 과정이 모두 생략된 채,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올린 부분에 대해서 부득이하게 사생활임에도 불구하고 이전 과정을 말씀드리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록 두 사람의 개인적인 사생활이기는 하지만, 소속사로서 두 배우 모두 이번 일로 상처받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의 공식 발표가 나오자 구혜선은 바로 SNS에 글을 올려 안재현 측과 입장 차이가 있음을 재차 드러냈다. 구혜선은 "오늘 공식 보도자료가 오고 갈 것을 예상해 어제 급히 내용을 올렸다. 타인에게 절 욕한 걸 보고 배신감에 이혼 얘기가 오고 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는 상의하지 않은 보도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안재현과 나눈 문자에선 이혼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그는 안재현이 소속사 대표와 자신의 뒷담화를 나눴다고 주장했다. 문자에서 구혜선은 "회사에서 우리 이혼 문제 처리하는 거 옳지 않은 것 같다. 나도 원하면 계약 해지해주겠다고 해서 내가 회사를 나가는 게 맞을 것 같다. 나가면 바로 이혼 소문 날 거니까 나도 당신 원하는 대로 바로 이혼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내가 회사도 나가고 이혼을 하면 일이 없게 되니 용인집 잔금 입금해달라. 변호사님들과 이 약속들 적어서 이혼 조정하자. 사유는 이전과 같다. 당신의 변심, 신뢰 훼손, 그리고 나는 그 사실을 받아들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와 문보미 대표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가까지 했다. 구혜선은 앞선 글에 이어 이 글까지 돌연 삭제했다. 이혼을 둘러싼 두 사람의 전혀 다른 입장과 구혜선의 SNS 폭로에 팬들은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폭로'의 당사자인 구혜선이 폭로글을 연이어 올린 뒤 또 삭제한 배경한 점도 의문이다. 둘 이혼에 이날 구혜선이 출연 예정이던 SBS '미운 우리 새끼'는 내용을 수정, 편집해 내보냈다. 구혜선은 안재현과 불화를 폭로한 전날 본방 사수 독려글을 올리기까지 했다. 2015년 KBS 2TV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은 구혜선, 안재현은 이듬해 5월 결혼했다. 둘은 tvN 예능 '신혼일기'를 통해 알콩달콩한 신혼 생활을 공개했다. '사랑꾼 부부'는 결국 요란한 파경을 맞게 됐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SNS 폭로…구혜선·안재현, 이혼 '진실공방'

부수정 기자 | 2019-08-19 09:13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이 결혼 3년 만에 이혼한다.ⓒtvN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이 결혼 3년 만에 이혼한다.ⓒtvN

결혼 3년 만에 파경…글 올렸다 삭제
이혼 사유 추측 난무…팬들 '실망'


배우 구혜선-안재현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하지만 이혼을 알리는 과정에서 SNS 폭로가 이어지면서 잡음이 일고 있다. 이혼 합의 관련해서도 양측 입장이 맞서는 상황이다.

두 사람의 불화는 18일 구혜선의 폭로로 알려졌다. 구혜선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안재현이 권태기로 변심해 이혼을 요구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 다음 주에 남편 측에서 보도 기사를 낸다고 해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이후 다시 게시글을 올려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가 돌연 글을 삭제했다.

그러자 두 사람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입장을 내고 "많은 분의 격려와 기대에도 불구하고 최근 들어 구혜선-안재현이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고, 진지한 상의 끝에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최근 구혜선은 변호사를 선임해 안재현과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해 안재현에게 보내면서 안재현도 빨리 변호사를 선임해 절차를 정리해 달라고 요청했다.

구혜선은 8월 중으로 법원에 이혼조정신청을 하고 9월경에는 이혼에 관한 정리가 마무리되기를 원한다고 했다.

소속사는 "이혼에 관련된 합의서와 함께 자신이 언론에 배포할 다음과 같은 내용의 보도내용 초안을 보내오기도 했다"며 구혜선이 쓴 보도내용 초안을 공개했다.

구혜선은 "그동안 저를 사랑해 주시고 저의 신혼 및 결혼 생활에 아낌 없는 응원과 지지를 보여주신 많은 분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돼 송구스럽다"며 "저와 안재현 씨는 혼인관계를 정리하기로 서로 합의하고 이혼 조정절차를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서로 사랑했고, 행복했다. 다만 그만큼 서로 간 간격도 있는 것을 점차 알게 됐고 그 간격이 더 벌어지기 전에 좋은 감정으로 남기를 바라는 마음에 지금 각자의 길을 걷는 게 바람직하겠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저와 안재현 씨의 이혼에 대해서 각자 사생활이 있고, 앞으로 또 각자 연기자로서 활동해야 하는 만큼 사적 영역에 남겨 두시고 근거 없는 추측과 불필요한 오해가 없길 바라는 마음이다. 앞으로 더 좋은 작품과 더 좋은 활동으로 여러분의 사랑과 관심이 보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이 결혼 3년 만에 이혼한다.ⓒ구혜선 SNS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이 결혼 3년 만에 이혼한다.ⓒ구혜선 SNS

소속사의 입장과 다른 구혜선의 폭로에 소속사는 난처한 입장이다. HB엔터테인먼트는 "금일 새벽 구혜선의 SNS 게시글과 이를 인용한 기사를 접했고 안재현 및 당사 역시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며 "지금까지 서로 간에 진지한 논의를 거쳐 진행된 이혼 합의 과정이 모두 생략된 채,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올린 부분에 대해서 부득이하게 사생활임에도 불구하고 이전 과정을 말씀드리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록 두 사람의 개인적인 사생활이기는 하지만, 소속사로서 두 배우 모두 이번 일로 상처받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의 공식 발표가 나오자 구혜선은 바로 SNS에 글을 올려 안재현 측과 입장 차이가 있음을 재차 드러냈다.

구혜선은 "오늘 공식 보도자료가 오고 갈 것을 예상해 어제 급히 내용을 올렸다. 타인에게 절 욕한 걸 보고 배신감에 이혼 얘기가 오고 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는 상의하지 않은 보도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안재현과 나눈 문자에선 이혼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그는 안재현이 소속사 대표와 자신의 뒷담화를 나눴다고 주장했다.

문자에서 구혜선은 "회사에서 우리 이혼 문제 처리하는 거 옳지 않은 것 같다. 나도 원하면 계약 해지해주겠다고 해서 내가 회사를 나가는 게 맞을 것 같다. 나가면 바로 이혼 소문 날 거니까 나도 당신 원하는 대로 바로 이혼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내가 회사도 나가고 이혼을 하면 일이 없게 되니 용인집 잔금 입금해달라. 변호사님들과 이 약속들 적어서 이혼 조정하자. 사유는 이전과 같다. 당신의 변심, 신뢰 훼손, 그리고 나는 그 사실을 받아들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와 문보미 대표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가까지 했다. 구혜선은 앞선 글에 이어 이 글까지 돌연 삭제했다.

이혼을 둘러싼 두 사람의 전혀 다른 입장과 구혜선의 SNS 폭로에 팬들은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폭로'의 당사자인 구혜선이 폭로글을 연이어 올린 뒤 또 삭제한 배경한 점도 의문이다.

둘 이혼에 이날 구혜선이 출연 예정이던 SBS '미운 우리 새끼'는 내용을 수정, 편집해 내보냈다. 구혜선은 안재현과 불화를 폭로한 전날 본방 사수 독려글을 올리기까지 했다.

2015년 KBS 2TV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은 구혜선, 안재현은 이듬해 5월 결혼했다. 둘은 tvN 예능 '신혼일기'를 통해 알콩달콩한 신혼 생활을 공개했다. '사랑꾼 부부'는 결국 요란한 파경을 맞게 됐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