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맹’ 논란 적극 방어하던 민주당, 이번엔 침묵? 이인영 “결정적 하자 있다고 보지 않는다” <@IMG1>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 목록’이 길어지면서 잠잠하던 여당 내 ‘조국 회의론’이 다시 꿈틀대고 있다. 일단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결정적 하자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며 조국 지키기에 더욱 힘을 쏟는 모양새다. 조 후보자는 법무부장관 후보 지명 이후 △민정수석→법무장관 직행 △폴리페서 내로남불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 연루 등 논란에 휩싸였다. 이어 지난 14일 청와대의 인사청문요청안 제출 이후엔 재산‧가족 관련 의혹이 잇달아 제기됐다. △사모펀드 74억원 투자약정 △부동산 위장 매매 △위장전입 △종합소득세 지각 납부 논란 등이다. 사노맹에 이어 사모펀드 투자약정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건 조 후보자가 전 재산인 56억원보다 많은 74억4500만원을 출자하기로 약정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조 후보자는 실제로 아내와 딸‧아들의 명의로 이 펀드에 10억5000만원을 납입했다. 민정수석 재직엔 다주택자 규제 강화 이후 불이익을 피하기 위해 소유하던 부산 아파트를 친동생의 전처에게 허위로 팔았다는 의심도 사고 있다. 지난 1999년 울산대 재직 당시 취학 연령이던 딸과 함께 서울 송파의 아프트로 주소를 옮긴 위장전입 의혹 역시 검증 대상이다. <@IMG3> ‘사노맹’ 논란 적극 방어하던 민주당, 이번엔 침묵? 조국 후보자를 향해 쏟아지는 의혹에 민주당 내에서도 난감해하는 기류가 읽힌다. 민주당은 지난 12일 조 후보자의 사노맹 이력이 도마에 오른 뒤 15일까지 4건의 관련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 엄호에 나섰지만, 새로 제기된 의혹에 대해선 관련 논평 하나 없이 침묵을 지켰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조국 대망론’도 민주당 내 회의론을 부추기는 요소다. 조 후보자가 법무장관을 발판 삼아 '장관→대통령'이 되는 ‘노무현의 길’을 갈 수 있다는 데 대한 당내 경계 목소리가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선 이 같은 흐름에 민주당 내 반대론이 다시 불붙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조 후보자의 임명을 찬성하는 분위기가 강하다고 말하긴 힘든 측면이 있다”며 “조 후보자가 당 지지율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까 우려하는 사람이 왜 없겠냐”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당 지도부가 조 후보자를 엄호 사격하는 상황에서 공개적으로 반대론을 펼치진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지도부 나서…이인영 “결정적 하자 있다고 보지 않는다” <@IMG2> 결국 민주당 지도부가 직접 나서 논란 진화에 나선 모양새다.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입을 열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시민청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사진전’ 개막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 관련 의혹들에 대해 “법적으로 큰 문제가 있는 것이냐로 봤을 때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조 후보자에게 결정적 하자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펀드) 약정의 한도이지 그만큼 투자한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그런 부분들은 혼란 없이 정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조국에 쏟아지는 의혹…여당 내 '회의론' 고개 들까

이슬기 기자 | 2019-08-16 17:00
‘사노맹’ 논란 적극 방어하던 민주당, 이번엔 침묵?
이인영 “결정적 하자 있다고 보지 않는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서 소감을 밝힌 뒤 엘리베이터로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서 소감을 밝힌 뒤 엘리베이터로 이동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 목록’이 길어지면서 잠잠하던 여당 내 ‘조국 회의론’이 다시 꿈틀대고 있다. 일단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결정적 하자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며 조국 지키기에 더욱 힘을 쏟는 모양새다.

조 후보자는 법무부장관 후보 지명 이후 △민정수석→법무장관 직행 △폴리페서 내로남불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 연루 등 논란에 휩싸였다.

이어 지난 14일 청와대의 인사청문요청안 제출 이후엔 재산‧가족 관련 의혹이 잇달아 제기됐다. △사모펀드 74억원 투자약정 △부동산 위장 매매 △위장전입 △종합소득세 지각 납부 논란 등이다.

사노맹에 이어 사모펀드 투자약정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건 조 후보자가 전 재산인 56억원보다 많은 74억4500만원을 출자하기로 약정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조 후보자는 실제로 아내와 딸‧아들의 명의로 이 펀드에 10억5000만원을 납입했다.

민정수석 재직엔 다주택자 규제 강화 이후 불이익을 피하기 위해 소유하던 부산 아파트를 친동생의 전처에게 허위로 팔았다는 의심도 사고 있다. 지난 1999년 울산대 재직 당시 취학 연령이던 딸과 함께 서울 송파의 아프트로 주소를 옮긴 위장전입 의혹 역시 검증 대상이다.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동성애 동성혼 반대 국민연합,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전국교수연합, 서울대 트루스포럼 관계자들이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동성애 동성혼 반대 국민연합,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전국교수연합, 서울대 트루스포럼 관계자들이 '동성애 반대 자유 박탈하는 차별금지법 제정 주장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사노맹’ 논란 적극 방어하던 민주당, 이번엔 침묵?

조국 후보자를 향해 쏟아지는 의혹에 민주당 내에서도 난감해하는 기류가 읽힌다. 민주당은 지난 12일 조 후보자의 사노맹 이력이 도마에 오른 뒤 15일까지 4건의 관련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 엄호에 나섰지만, 새로 제기된 의혹에 대해선 관련 논평 하나 없이 침묵을 지켰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조국 대망론’도 민주당 내 회의론을 부추기는 요소다. 조 후보자가 법무장관을 발판 삼아 '장관→대통령'이 되는 ‘노무현의 길’을 갈 수 있다는 데 대한 당내 경계 목소리가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선 이 같은 흐름에 민주당 내 반대론이 다시 불붙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조 후보자의 임명을 찬성하는 분위기가 강하다고 말하긴 힘든 측면이 있다”며 “조 후보자가 당 지지율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까 우려하는 사람이 왜 없겠냐”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당 지도부가 조 후보자를 엄호 사격하는 상황에서 공개적으로 반대론을 펼치진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지도부 나서…이인영 “결정적 하자 있다고 보지 않는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10주기 추모사진전 개막식에 회고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10주기 추모사진전 개막식에 회고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결국 민주당 지도부가 직접 나서 논란 진화에 나선 모양새다.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입을 열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시민청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사진전’ 개막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 관련 의혹들에 대해 “법적으로 큰 문제가 있는 것이냐로 봤을 때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조 후보자에게 결정적 하자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펀드) 약정의 한도이지 그만큼 투자한 것은 아니지 않느냐”며 “그런 부분들은 혼란 없이 정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