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재미교포 케빈 나(36)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BMW 챔피언십에 불참한다. 1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에 따르면 케빈 나는 둘째를 임신 중인 아내를 돌보기 위해 라스베이거스로 이동했다. 오는 15일부터 미국 일리노이주 메디나에서 열리는 BMW 챔피언십은 2018-19시즌 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차전이다. 페덱스컵은 포인트 상위 70명만 출전하는데 케빈 나는 이 부문 55위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BMW 챔피언십 기권으로 케빈 나는 상위 30명이 나설 수 있는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나가지 못하고 그대로 2018-19시즌을 마감하게 됐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아내의 맛’ 하차 케빈 나, PGA 투어 기권

김평호 기자 | 2019-08-13 16:42
재미교포 케빈 나. ⓒ 게티이미지재미교포 케빈 나. ⓒ 게티이미지

재미교포 케빈 나(36)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BMW 챔피언십에 불참한다.

1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에 따르면 케빈 나는 둘째를 임신 중인 아내를 돌보기 위해 라스베이거스로 이동했다.

오는 15일부터 미국 일리노이주 메디나에서 열리는 BMW 챔피언십은 2018-19시즌 PGA 투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차전이다.

페덱스컵은 포인트 상위 70명만 출전하는데 케빈 나는 이 부문 55위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BMW 챔피언십 기권으로 케빈 나는 상위 30명이 나설 수 있는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나가지 못하고 그대로 2018-19시즌을 마감하게 됐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