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성추문을 딛고 1년 반 만에 복귀하는 배우 오달수가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오달수는 12일 오후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하게 됐다면서 "좋은 작품이고 의미 있는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결정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2월 불거진 성추문에 대해선 '지난 일'로 표현하며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 채 일방적인 질타를 받았다. 이 모든 것도 제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근황에 대해선 "지난해 초 고향으로 내려가서 저의 살아온 길을 돌아보며 지냈고, 그러는 동안 경찰의 내사는 종료됐다"고 말했다. 끝으로 "많은 분들에게 심려 끼쳐 드린 점 거듭 죄송하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2월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오달수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이후 출연 예정이던 드라마와 영화에서 하차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복귀' 오달수 "일방적 질타받아…초심 잃지 않겠다"

부수정 기자 | 2019-08-13 15:19
성추문을 딛고 1년 반 만에 복귀하는 배우 오달수가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데일리안 DB성추문을 딛고 1년 반 만에 복귀하는 배우 오달수가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데일리안 DB

성추문을 딛고 1년 반 만에 복귀하는 배우 오달수가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오달수는 12일 오후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독립영화 '요시찰'에 출연하게 됐다면서 "좋은 작품이고 의미 있는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결정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2월 불거진 성추문에 대해선 '지난 일'로 표현하며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 채 일방적인 질타를 받았다. 이 모든 것도 제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근황에 대해선 "지난해 초 고향으로 내려가서 저의 살아온 길을 돌아보며 지냈고, 그러는 동안 경찰의 내사는 종료됐다"고 말했다.

끝으로 "많은 분들에게 심려 끼쳐 드린 점 거듭 죄송하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2월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오달수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이후 출연 예정이던 드라마와 영화에서 하차했다.
[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