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관중 감소 현상이 뚜렷한 KBO리그가 목표했던 800만 관중 동원이 어려울 전망이다. 전체 일정의 4분의 3을 소화한 2019 KBO리그는 542경기를 치른 현재 569만 6913명의 팬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617만 7475명보다 8% 감소한 수치다. 지금의 추세라면 750만 명대에서 시즌을 마감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KBO는 올 시즌 목표치로 878만 관중을 예측했다. 지난해 대비 관중이 증가한 구단은 창원 NC파크를 새롭게 연 NC 다이노스뿐이다. NC는 지난해에 비해 59% 증가했고 삼성(-1%)과 SK(-4%)를 제외한 나머지 7개 구단이 두 자릿수 이상의 감소폭을 보였다. 이에 대해 KBO의 류대환 사무총장은 “목표했던 800만 명을 넘기기 힘들다. 2년 연속 관중이 감소했는데 중장기 발전 계획을 새로 세우겠다”면서 “시즌 초반부터 5강 5약으로 나뉘는 등 10개 구단의 전력 불균형으로 팬들의 관심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방 인기구단인 롯데, KIA, 한화의 부진이 큰 영향을 미쳤다”라고 분석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KBO 관중, 4년 만에 700만 명 추락 현실화

김윤일 기자 | 2019-08-13 13:42
관중 감소 현상이 뚜렷한 2019 KBO리그. ⓒ 연합뉴스관중 감소 현상이 뚜렷한 2019 KBO리그. ⓒ 연합뉴스

관중 감소 현상이 뚜렷한 KBO리그가 목표했던 800만 관중 동원이 어려울 전망이다.

전체 일정의 4분의 3을 소화한 2019 KBO리그는 542경기를 치른 현재 569만 6913명의 팬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617만 7475명보다 8% 감소한 수치다.

지금의 추세라면 750만 명대에서 시즌을 마감할 것으로 보인다. 당초 KBO는 올 시즌 목표치로 878만 관중을 예측했다.

지난해 대비 관중이 증가한 구단은 창원 NC파크를 새롭게 연 NC 다이노스뿐이다. NC는 지난해에 비해 59% 증가했고 삼성(-1%)과 SK(-4%)를 제외한 나머지 7개 구단이 두 자릿수 이상의 감소폭을 보였다.

이에 대해 KBO의 류대환 사무총장은 “목표했던 800만 명을 넘기기 힘들다. 2년 연속 관중이 감소했는데 중장기 발전 계획을 새로 세우겠다”면서 “시즌 초반부터 5강 5약으로 나뉘는 등 10개 구단의 전력 불균형으로 팬들의 관심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방 인기구단인 롯데, KIA, 한화의 부진이 큰 영향을 미쳤다”라고 분석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