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추추트레인’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8호 홈런포를 가동했다. 추신수는 1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홈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추신수의 올 시즌 타율은 0.279에서 0.278(388타수 108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유일한 안타가 홈런이었다. 그는 2-2로 맞선 2회 말 2사 주자 없은 상황에서 상대 팀 좌완 선발 웨이드 르블랑의 2구를 공략해 좌월 솔로홈런으로 연결했다. 추신수가 홈런포를 가동한 것은 지난달 24일 시애틀전 이후 8일 만이다. 이 홈런으로 3시즌 연속 20홈런에도 한발 다가섰다. 그는 2017년 22개, 지난 시즌 21개의 홈런을 기록한 바 있다. 아울러 2010시즌, 2015시즌, 2017시즌에 기록한 개인 최다인 22개의 홈런 기록 경신 가능성도 높아졌다. 한편, 텍사스는 9-7로 승리하며 3연패에서 탈출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추신수, 3시즌 연속 20홈런 눈앞

김평호 기자 | 2019-08-01 14:31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8호 홈런포를 가동했다. ⓒ 게티이미지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8호 홈런포를 가동했다. ⓒ 게티이미지

‘추추트레인’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8호 홈런포를 가동했다.

추신수는 1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홈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추신수의 올 시즌 타율은 0.279에서 0.278(388타수 108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유일한 안타가 홈런이었다. 그는 2-2로 맞선 2회 말 2사 주자 없은 상황에서 상대 팀 좌완 선발 웨이드 르블랑의 2구를 공략해 좌월 솔로홈런으로 연결했다.

추신수가 홈런포를 가동한 것은 지난달 24일 시애틀전 이후 8일 만이다.

이 홈런으로 3시즌 연속 20홈런에도 한발 다가섰다. 그는 2017년 22개, 지난 시즌 21개의 홈런을 기록한 바 있다.

아울러 2010시즌, 2015시즌, 2017시즌에 기록한 개인 최다인 22개의 홈런 기록 경신 가능성도 높아졌다.

한편, 텍사스는 9-7로 승리하며 3연패에서 탈출했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