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원내수석부대표 "한국당, 이 정도면 선거 못 치러" <@IMG1> 더불어민주당 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에서 국민에게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선거 전략'이 언급됐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여의도연구원'과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한국당이 선거 전략을 너무 모르는 것 같다. 어떤 전략을 택해야 그나마 조금이라도 국민에게 지지를 받을지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은 최근 '2030세대'를 대상으로 자체 조사를 실시했는데, 한국당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국갤럽이 지난 2~4일 조사한 결과에서도 한국당의 호감도는 23%, 비호감도는 65%로 3배 차이가 났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정도면 한국당은 선거를 못 치른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이런 결과가 왜 나왔을까를 보면, 한국당이 국회를 파행하고 정쟁만 유발하는 데 대해 국민은 신물이 나 있다"며 "최소한 야당다운 야당, 정부여당을 비판할 때도 있지만, 협조할 때는 협조하는 모습이 제1야당에 바라는 모습이 아니겠느냐"고 했다. 이어 "그래야 수권 정당 이미지도 확보할 수 있는 거다. 지금은 떼쟁이 정당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특히 2030과 중도층이 한국당에 낮은 호감도를 보인 데 대해 "선거전략은 가장 핵심 지지층을 결집하고, 그 다음 중도표를 획득해나가는 거다. 그런데 2030과 중도층은 한국당에 아무 관심이 없어 보인다"고 꼬집었다. "(지금 상태로는) 절대 선거에서 승리할 수 없다"고도 했다. 해법은 국회 정상화와 추경 처리에 협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제가 한국당 선거 전략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말씀드렸는데, 결국은 국회를 정상화하고 빨리 추경안 처리에 협조하는 것"이라며 "그것만이 다음 총선에서 한국당이 싸워볼 만한 여력을 갖추는 길이다"라고 덧붙였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한국당, 선거전략 너무 모른다"…민주당이 조언한 선거전략은?

이유림 기자 | 2019-07-23 10:55
與 원내수석부대표 "한국당, 이 정도면 선거 못 치러"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 왼쪽부터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 왼쪽부터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에서 국민에게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선거 전략'이 언급됐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여의도연구원'과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한국당이 선거 전략을 너무 모르는 것 같다. 어떤 전략을 택해야 그나마 조금이라도 국민에게 지지를 받을지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은 최근 '2030세대'를 대상으로 자체 조사를 실시했는데, 한국당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한국갤럽이 지난 2~4일 조사한 결과에서도 한국당의 호감도는 23%, 비호감도는 65%로 3배 차이가 났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정도면 한국당은 선거를 못 치른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이런 결과가 왜 나왔을까를 보면, 한국당이 국회를 파행하고 정쟁만 유발하는 데 대해 국민은 신물이 나 있다"며 "최소한 야당다운 야당, 정부여당을 비판할 때도 있지만, 협조할 때는 협조하는 모습이 제1야당에 바라는 모습이 아니겠느냐"고 했다.

이어 "그래야 수권 정당 이미지도 확보할 수 있는 거다. 지금은 떼쟁이 정당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특히 2030과 중도층이 한국당에 낮은 호감도를 보인 데 대해 "선거전략은 가장 핵심 지지층을 결집하고, 그 다음 중도표를 획득해나가는 거다. 그런데 2030과 중도층은 한국당에 아무 관심이 없어 보인다"고 꼬집었다. "(지금 상태로는) 절대 선거에서 승리할 수 없다"고도 했다.

해법은 국회 정상화와 추경 처리에 협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제가 한국당 선거 전략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말씀드렸는데, 결국은 국회를 정상화하고 빨리 추경안 처리에 협조하는 것"이라며 "그것만이 다음 총선에서 한국당이 싸워볼 만한 여력을 갖추는 길이다"라고 덧붙였다. [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