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연일 '반일감정' 자극하는 글 게시 "경제전쟁 발발…중요한건 애국이냐 이적이냐" <@IMG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와 관련한 '여론전' 최전방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행위를 '정치적 보복'성격으로 규정한 이후 조 수석이 전면에 나서서 여론관리를 주도하는 모습이다. 조 수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가 부당하다는 점을 알리는 각종 게시물을 올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지난 13일부터 일주일간 때를 가리지 않고 올린 일본 관련 게시물이 33건에 달한다. 평일 낮시간에 올린 경우도 있었다. 이 가운데 관련 '기사 링크'는 19건으로 가장 많았다. 대부분 정부의 입장을 알리는 기사이거나 일본의 부당함을 지적하는 기사였다. 지난 13일 동학농민혁명을 소재로 한 드라마의 배경음악으로 쓰인 '죽창가'를 거론한 뒤 일본 무역보복과 관련된 사진과 글 등을 연이어 올렸다. 죽창가 부르며 '너! 친일'…"애국이냐 이적이냐" 정부를 향한 비판 목소리를 '친일'로 낙인찍는 정치적 프레임도 가동했다. 20일 올린 글에선 "1965년 이후 일관된 한국 정부의 입장과 2012년 및 2018년 대법원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것은 정확히 일본 정부의 입장이며, 이런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법학에서 '배상'과 '보상'의 차이는 매우 중요하다. 배상은 '불법행위'로 발생한 손해를 갚는 것이고, 보상은 '적법행위'로 발생한 손실을 갚는 것"이라며 "근래 일부 정치인과 언론에서 이 점에 대해 무지하거나 또는 알면서도 문재인 정부 비판을 위하여 황당한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의 감정적 대응에 청와대가 뾰족한 정치·외교적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조 수석은 이번 사태를 '경제전쟁'이라고 규정하는 등 노골적으로 반일감정을 부추겼다. "이러한 상황에서 중요한 것은 진보냐 보수냐, 좌냐 우냐가 아니라, 애국이냐 이적이냐"고 되묻기도 했다. 왜 최전방에 나섰나…文정부 상징, '진보결집플랜' 조 수석의 페이스북 활동은 문재인 정부 지지층을 결집할 수 있는 가장 상징적 인물이 여론전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일본의 경제보복이 장기화될 가능성에 대비해 반일감정을 자극하며 '적전분열'을 차단하고 여론의 응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라는 것이다. 지난 16일엔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어판 기사 제목을 지적하며 "혐한(嫌韓) 일본인의 조회를 유인하고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이런 매국적 제목을 뽑은 사람은 누구인가"라고 말했다. 조 수석의 비판글이 나온 뒤 청와대는 대변인 공식 브리핑을 통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어판 기사를 문제 삼기도 했다. 청와대는 조 수석의 페이스북 활동에 대해 "개인의 자격으로 올린 것"이라고 했다. 개인적인 의견에 대한 옳고 그름을 판단하기 어렵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민정수석 조국'과 '개인 조국'을 분리시킨 것이다.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거론되는 조 수석이 청와대를 떠나기 전 '마지막 미션'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日무역보복 여론전' 최전방에 조국…게시물 33건 쏟아내

이충재 기자 | 2019-07-21 04:00
페이스북에 연일 '반일감정' 자극하는 글 게시
"경제전쟁 발발…중요한건 애국이냐 이적이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와 관련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와 관련한 '여론전'의 최전방에 나섰다.(자료사진)ⓒ데일리안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와 관련한 '여론전' 최전방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행위를 '정치적 보복'성격으로 규정한 이후 조 수석이 전면에 나서서 여론관리를 주도하는 모습이다.

조 수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가 부당하다는 점을 알리는 각종 게시물을 올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지난 13일부터 일주일간 때를 가리지 않고 올린 일본 관련 게시물이 33건에 달한다. 평일 낮시간에 올린 경우도 있었다.

이 가운데 관련 '기사 링크'는 19건으로 가장 많았다. 대부분 정부의 입장을 알리는 기사이거나 일본의 부당함을 지적하는 기사였다. 지난 13일 동학농민혁명을 소재로 한 드라마의 배경음악으로 쓰인 '죽창가'를 거론한 뒤 일본 무역보복과 관련된 사진과 글 등을 연이어 올렸다.

죽창가 부르며 '너! 친일'…"애국이냐 이적이냐"

정부를 향한 비판 목소리를 '친일'로 낙인찍는 정치적 프레임도 가동했다. 20일 올린 글에선 "1965년 이후 일관된 한국 정부의 입장과 2012년 및 2018년 대법원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것은 정확히 일본 정부의 입장이며, 이런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고 말했다.

조 수석은 "법학에서 '배상'과 '보상'의 차이는 매우 중요하다. 배상은 '불법행위'로 발생한 손해를 갚는 것이고, 보상은 '적법행위'로 발생한 손실을 갚는 것"이라며 "근래 일부 정치인과 언론에서 이 점에 대해 무지하거나 또는 알면서도 문재인 정부 비판을 위하여 황당한 주장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의 감정적 대응에 청와대가 뾰족한 정치·외교적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조 수석은 이번 사태를 '경제전쟁'이라고 규정하는 등 노골적으로 반일감정을 부추겼다. "이러한 상황에서 중요한 것은 진보냐 보수냐, 좌냐 우냐가 아니라, 애국이냐 이적이냐"고 되묻기도 했다.

왜 최전방에 나섰나…文정부 상징, '진보결집플랜'

조 수석의 페이스북 활동은 문재인 정부 지지층을 결집할 수 있는 가장 상징적 인물이 여론전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일본의 경제보복이 장기화될 가능성에 대비해 반일감정을 자극하며 '적전분열'을 차단하고 여론의 응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라는 것이다.

지난 16일엔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어판 기사 제목을 지적하며 "혐한(嫌韓) 일본인의 조회를 유인하고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이런 매국적 제목을 뽑은 사람은 누구인가"라고 말했다. 조 수석의 비판글이 나온 뒤 청와대는 대변인 공식 브리핑을 통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어판 기사를 문제 삼기도 했다.

청와대는 조 수석의 페이스북 활동에 대해 "개인의 자격으로 올린 것"이라고 했다. 개인적인 의견에 대한 옳고 그름을 판단하기 어렵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민정수석 조국'과 '개인 조국'을 분리시킨 것이다.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거론되는 조 수석이 청와대를 떠나기 전 '마지막 미션'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