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빅뱅 출신 승리가 사회적 물의를 빚으며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그가 대표로 활약한 가맹점주들이 소송을 내 이목을 끈다. 승리가 성매매 알선 등 혐의를 받으면서 이미지에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은 것이 사실. 이에 그가 대표로 있던 '아오리라멘' 가맹점주들이 낸 수억원대 소송을 제기했다. 15일 한 매체에 따르면 아오리라멘 가맹점주 2명은 승리가 전 대표였던 아오리에프앤비를 상대로 지난달 14일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이 본사를 상대로 청구한 금액은 1인당 1억6942만원씩 총 3억3885만원이다. 이들은 "승리에 관한 마약, 성접대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아오리라멘 불매운동으로 이어진 뒤 올해 2월부터는 매출이 급격히 하락해 매달 심각한 적자 상태가 됐다"고 주장했다. 오너리스크로 인한 피해가 상당하다는 것이다.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7부(부장판사 임정엽)에 배당됐으며 다음달 30일 오전 10시10분 첫 변론기일이 진행된다. 한편 승리의 성접대와 횡령 등 총 7개 혐의에 대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승리 등이 참여해 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리며 유착 의혹을 낳았던 윤모 총경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빅뱅 출신 승리, 소송 2R…가맹점주들 소송

김명신 기자 | 2019-07-16 09:36
빅뱅 출신 승리가 사회적 물의를 빚으며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그가 대표로 활약한 가맹점주들이 소송을 내 이목을 끈다. ⓒ 데일리안DB빅뱅 출신 승리가 사회적 물의를 빚으며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그가 대표로 활약한 가맹점주들이 소송을 내 이목을 끈다. ⓒ 데일리안DB

빅뱅 출신 승리가 사회적 물의를 빚으며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그가 대표로 활약한 가맹점주들이 소송을 내 이목을 끈다.

승리가 성매매 알선 등 혐의를 받으면서 이미지에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은 것이 사실. 이에 그가 대표로 있던 '아오리라멘' 가맹점주들이 낸 수억원대 소송을 제기했다.

15일 한 매체에 따르면 아오리라멘 가맹점주 2명은 승리가 전 대표였던 아오리에프앤비를 상대로 지난달 14일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이 본사를 상대로 청구한 금액은 1인당 1억6942만원씩 총 3억3885만원이다.

이들은 "승리에 관한 마약, 성접대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아오리라멘 불매운동으로 이어진 뒤 올해 2월부터는 매출이 급격히 하락해 매달 심각한 적자 상태가 됐다"고 주장했다. 오너리스크로 인한 피해가 상당하다는 것이다.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7부(부장판사 임정엽)에 배당됐으며 다음달 30일 오전 10시10분 첫 변론기일이 진행된다.

한편 승리의 성접대와 횡령 등 총 7개 혐의에 대해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승리 등이 참여해 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리며 유착 의혹을 낳았던 윤모 총경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