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0062 명
격리해제
6021 명
사망
174 명
검사진행
18908 명
12.6℃
맑음
미세먼지 55

'기관보다 싸게 샀다' 윤석열 배우자 의혹…김진태 "해소 안됐다"

  • [데일리안] 입력 2019.07.14 13:00
  • 수정 2019.07.14 13:27
  • 정도원 기자

청문회서 문제되자 "계약서 내겠냐"…"알겠다"

이후 '감감무소식'…채이배 "답변 번복은 위증"

청문회서 문제되자 "계약서 내겠냐"…"알겠다"
이후 '감감무소식'…채이배 "답변 번복은 위증"


<@IMG1>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배우자의 비상장주식 매입·매도 과정과 관련한 의혹이 청문회 이후에도 해소되지 않고 있어, 이대로 청와대가 임명 강행 움직임을 보여서는 안된다는 목소리가 야권을 중심으로 높아가고 있다.

윤 후보자 청문회에 참여한 뒤 '임명 5불가론'을 발표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4일, 5불가론 중 네 번째 사유에 해당하는 배우자의 비상장주식 매입·매도와 관련한 의혹에서 해명이 석연치 않고 청문회에서 약속한 후속 자료제출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진태 의원은 '5불가론'에서 "배우자가 20억 원 어치 주식을 싸게 샀다가, 남편이 재산공개대상이 되자 넉 달만에 되팔았다"며 "수신제가(修身齊家)를 못한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는 윤석열 후보자의 배우자 김모 씨가 지난 2017년 1월 비상장회사 도이치파이낸셜의 주식 250만 주를 20억 원에 매입했다가, 불과 넉 달만인 같은해 5월 정권교체 직후에 후보자가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돼 재산공개 대상이 되자 같은 가격에 되판 것을 가리킨 것이다.

이와 관련해서는 주식의 매입·매도와 해명 및 자료제출 전 과정에서 전방위적인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매입과 관련해, 기관투자자인 미래에셋캐피탈은 도이치파이낸셜에 300억 원을 투자하면서 3000만 주를 주당 1000원에 인수했다. 김 의원은 어떻게 개인인 윤 후보자의 배우자가 기관투자자보다 20% 저렴한 가격인 주당 800원에 매입할 수 있느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매도와 관련해서도 김 의원은 장외(場外)의 비상장주식은 사고팔기 어렵다는 게 리스크인데, 어떻게 넉 달만에 산 가격에 바로 되팔 수 있었는지에 대해서 의구심을 표했다. 하필 윤 후보자가 서울중앙지검장이 돼서 재산공개 대상이 된 직후였다는 점도 공교롭다고 덧붙였다.

해명 과정에서 도이치파이낸셜 관계자는 "미래에셋캐피탈은 의결권 있는 주식인 반면 김 씨는 의결권 없는 주식을 인수했다"고 가격 차이를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상장株, 기관보다 싸게 샀다 넉 달 뒤 되팔아
되판 시점, 尹후보자 서울중앙지검장 임명 직후


<@IMG2>
그러나 도이치파이낸셜의 경영공시자료에 따르면, 미래에셋캐피탈이 인수한 3000만 주 중 1600만 주는 의결권 있는 주식이나, 의결권 없는 주식 1400만 주도 주당 1000원에 인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진태 의원은 "도이치파이낸셜은 BMW의 국내 공식 딜러사인 도이치모터스가 모회사로 있으면서 전체 지분의 53.8%를 확보하고 있다"며 "의결권의 유무가 큰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이 인사청문회에서 문제되자 윤 후보자는 관련 자료의 제출을 약속했으나, 아직까지 계약서 등 관련 자료가 전혀 제출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진태 의원은 지난 8일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에서 "의결권과도 관계가 없고, 어떻게 개인이 기관투자자보다 20% 싼 값에 하느냐"며 "서울중앙지검장이 돼서 재산을 공개해야 하니까, 넉 달만에 되팔았다"고 추궁했다.

윤 후보자는 "자세한 내용은 모르지만 해약 규정에 있어, 사간 가격대로 돌릴 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이 "보통 그렇게 되기가 힘들지 않느냐"며 "계약서를 내보겠느냐"고 하자, 윤 후보자는 "알겠다"고 약속했다.

그런데 이후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이 "아까 김진태 의원에게 주식매매계약서를 제출한다고 했다"고 지적하자, 윤 후보자는 "검토를 해봐야 한다. 상대방이 있기 때문에…"라고 말을 돌렸다. 채 의원은 이같은 태도 변경에 "답변을 지금 번복하고 있다"며 "지금 그렇게 말하면 아까 위증한 것"이라고 다그치기도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