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을 했다. 온 국민이 지켜봤는데 위증 골프치고 밥먹던 후배 친형, 냄새가 진동한다 양정철과 술먹고 '중립 지키라' 할 수 있나" <@IMG1>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윤석열 후보자를 검찰총장으로 임명해서는 안 되는 다섯 가지 이유를 담은 이른바 '5불가론'을 제시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으로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여한 김 의원은 12일 입장문을 통해 △인사청문회에서의 위증 △뇌물 사건 피의자 비호 의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의 회동으로 정치중립 일탈 △장모의 사기·사문서위조 의혹 △무리한 '적폐수사'로 인한 인명 희생 등을 불가론의 이유로 꼽았다. 청문회 위증과 관련해 김 의원은 "거짓말을 했다. 온 국민이 지켜봤다"며 "소개한 적이 없다고 청문회에서 여섯 번 부인했는데 '소개했다'는 육성녹음이 나왔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위증"이라며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는 '박연차를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가, 함께 찍은 사진이 드러나자 결국 사퇴했는데 다를 게 없다. 사과하고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수뢰 피의자 비호 의혹에 대해서는 "윤석열 후보자가 골프 치고 밥먹던 사람이 뇌물 피의자가 됐다. 후배 검사의 친형"이라며 "검찰은 압수수색영장을 여섯 번 기각했으며, 피의자는 해외도피했다가 체포됐는데도 구속영장까지 기각하고 무혐의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냄새가 진동하지 않는가"라며 "우리도 살면서 이 정도의 눈치는 있다"고 덧붙였다. 양정철 원장과의 회동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정권의 코디네이터,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을 만나면서도 후배들에겐 '정치 중립을 지키라'고 한다"며 "나는 '바담풍'해도 너는 '바람풍' 하라는 것인데, 일선검사들이 열심히 일하겠느냐. 정권실세 만나 술 먹으면 총장 된다고 생각하지 않겠느냐"고 꼬집었다. 장모 관련 의혹을 향해서는 "장모는 사위 덕분인지 수많은 사기 송사에서 다 빠져나가고, 사문서위조를 한 것을 시인해도 처벌받지 않았다"며 "배우자는 20억 원 어치 주식을 싸게 샀다가 남편이 재산공개대상이 되자 넉 달만에 되팔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신제가(修身齊家)를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이 말을 할까 망설였는데 (윤 후보자가) 손에 피를 너무 많이 묻혔다"며 "변창훈 검사, 이재수 장군, 조양호 회장…… 이름을 올리기도 가슴이 먹먹해진다. 이러고도 검찰총장이 돼서 법질서를 확립하겠다면 국민이 인정하겠느냐"고 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김진태, 윤석열 임명불가 사유로 내세운 '5불가론'

정도원 기자 | 2019-07-12 14:26
"거짓말을 했다. 온 국민이 지켜봤는데 위증
골프치고 밥먹던 후배 친형, 냄새가 진동한다
양정철과 술먹고 '중립 지키라' 할 수 있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윤석열 후보자를 검찰총장으로 임명해서는 안 되는 다섯 가지 이유를 담은 이른바 '5불가론'을 제시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으로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참여한 김 의원은 12일 입장문을 통해 △인사청문회에서의 위증 △뇌물 사건 피의자 비호 의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의 회동으로 정치중립 일탈 △장모의 사기·사문서위조 의혹 △무리한 '적폐수사'로 인한 인명 희생 등을 불가론의 이유로 꼽았다.

청문회 위증과 관련해 김 의원은 "거짓말을 했다. 온 국민이 지켜봤다"며 "소개한 적이 없다고 청문회에서 여섯 번 부인했는데 '소개했다'는 육성녹음이 나왔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위증"이라며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는 '박연차를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가, 함께 찍은 사진이 드러나자 결국 사퇴했는데 다를 게 없다. 사과하고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수뢰 피의자 비호 의혹에 대해서는 "윤석열 후보자가 골프 치고 밥먹던 사람이 뇌물 피의자가 됐다. 후배 검사의 친형"이라며 "검찰은 압수수색영장을 여섯 번 기각했으며, 피의자는 해외도피했다가 체포됐는데도 구속영장까지 기각하고 무혐의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냄새가 진동하지 않는가"라며 "우리도 살면서 이 정도의 눈치는 있다"고 덧붙였다.

양정철 원장과의 회동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정권의 코디네이터,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을 만나면서도 후배들에겐 '정치 중립을 지키라'고 한다"며 "나는 '바담풍'해도 너는 '바람풍' 하라는 것인데, 일선검사들이 열심히 일하겠느냐. 정권실세 만나 술 먹으면 총장 된다고 생각하지 않겠느냐"고 꼬집었다.

장모 관련 의혹을 향해서는 "장모는 사위 덕분인지 수많은 사기 송사에서 다 빠져나가고, 사문서위조를 한 것을 시인해도 처벌받지 않았다"며 "배우자는 20억 원 어치 주식을 싸게 샀다가 남편이 재산공개대상이 되자 넉 달만에 되팔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신제가(修身齊家)를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이 말을 할까 망설였는데 (윤 후보자가) 손에 피를 너무 많이 묻혔다"며 "변창훈 검사, 이재수 장군, 조양호 회장…… 이름을 올리기도 가슴이 먹먹해진다. 이러고도 검찰총장이 돼서 법질서를 확립하겠다면 국민이 인정하겠느냐"고 말했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