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8 10시 기준
확진환자
9478 명
격리해제
4523 명
사망
144 명
검사진행
4811 명
7℃
맑음
미세먼지 44

양정철 '오지랖' 꿰뚫은 김진태 '송곳질의'

  • [데일리안] 입력 2019.07.09 02:00
  • 수정 2019.07.09 06:04
  • 정도원 기자

尹, 송인배와 나란히 정치자금 받은 양정철 만나

현직 중앙지검장 '1월 기소, 2월 회동' 적절했나

尹, 송인배와 나란히 정치자금 받은 양정철 만나
현직 중앙지검장 '1월 기소, 2월 회동' 적절했나


<@IMG1>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총선 출마 권유부터 회동까지가 구설수에 올랐다.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후보자는 2016년 총선을 앞두고 대구고검장으로 있던 시절 양 원장을 만나 총선 출마를 권유받은 사실을 시인했다. 또, 현 정권 출범 직후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영전한 뒤에도 양 원장을 지난해 여름과 올해 2월 두 차례 만난 사실도 인정했다.

이 중 올해 2월 만남은 부적절한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른바 드루킹 대선 불법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 중이던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송인배 청와대 전 정무비서관을 수사하던 중,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했으나 수사기간이 촉박했던 관계로 수사를 종결하지 못하고 이를 검찰로 인계했다.

이후 검찰은 송 전 비서관이 고 강금원 창신섬유 회장이 소유한 충북 충주 시그너스CC 골프장 고문으로 이름만 올리는 방식으로 매달 340만 원씩 2억여 원에 달하는 불법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혐의를 파악하고, 올해 1월 송 전 비서관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송 전 비서관은 지난 6월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문제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도 당시 고문으로 이름을 올린 사람들 중 한 명이라는 점이다. 검찰도 지난해말 이미 이와 같은 혐의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전 비서관과 같은 상황에 놓인 양 원장을 송 전 비서관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바로 그 다음달에 현직 서울중앙지검장이 만난 것은 부적절할 수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 법사위로 사보임된 '저격수'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윤 후보자를 향해 "양 원장이 당시 어떤 사건의 수사 대상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느냐"며 "곧 피의자가 될 사람을 몇 달 전에 만나 대화를 나눈 게 적절하느냐"고 따져물었다.

윤 후보자는 "고발될지는 당시에는 알 수 없었다"고 답했다. 송 전 비서관의 1심 유죄 판결이 나고, 함께 시그너스CC 고문으로 등재된 인물로 양 원장의 실명까지 판결문에 적시됐는데도 양 원장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자, 한국당이 6월에 수사 촉구의 의미로 양 원장을 고발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둔 답변으로 보인다.

그러자 김 의원은 보충질의를 통해 "후보자가 '고발될 줄은 몰랐다'는 취지로 앞서 답변했는데, 고발될 것을 미리 예견해서 만나지 말라는 뜻이 아니었다"며 "양정철 씨는 그 때도 수사를 받을 수 있었다는 이야기"라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 특검'에서 송인배 비서관을 조사하다보니 이상한 자금 흐름이 나왔는데, 특검은 시간도 없고 해서 중앙지검으로 인계했다"며 "(수사해)보니까 강금원 씨의 시그너스CC가 송인배 비서관 뿐만 아니라 양정철 씨도 고문으로 위촉해 돈을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정철 입장에서는 강금원이 송인배에게 고문료를 줘 (1월에) 기소됐다는 소문을 들었다면 '나도 받았는데…' 하면서 불안했을 수 있다"며 "그럴 때(2월)쯤에 (현직 서울중앙지검장인) 후보자가 양정철을 만난 것이다. 양정철을 만난 게 적절했느냐"고 재차 추궁했다.

이에 윤 후보자는 "특검에서 수사가 종결되지 않은 것은 중앙지검으로 오는데, 대검 지시를 받아 동부지검으로 보냈다"며 자신이 직접적인 수사지휘자이자 당사자로서 혐의자인 양 원장을 만난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한 뒤, "(양 원장과의) 자리 자체가 그런 (수사 중인 사건을 말하는)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