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권파 "安과 소통 힘들어, 야권통합 수순인가" 안철수계 "말 안 되는 억측, 安 의중 알 수 없어" <@IMG1> 바른미래당 일각에서 안철수 전 대표가 당권파와 선긋기에 나서고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손학규 대표 퇴진을 둘러싼 내홍 이후 ‘안철수의 의중’이 당권파를 떠난 것 아니냐는 설명이다. 21일 바른미래당 당권파 관계자는 “최근 (당권파)주요 인사들이 안 대표에게 연락을 취했다. 그런데 답변을 받은 사람이 없다고 한다”며 “일부 안철수계로 불리는 분들과는 연락이 되는 것과는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당권파에 따르면 안 전 대표가 손 대표의 퇴진 압박이 정점에 달할 당시 바른정당계 및 안철수계와 한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실제 내홍 당시 김관영 원내대표는 안 전 대표의 진짜 의중을 묻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신임 원내대표를 선출할 당시 당 물밑에서는 안 대표가 국민의당계 김성식 의원이 아닌 바른정당계 오신환 의원을 지지하고 있다는 의견이 공공연하게 거론됐다. 당권파 관계자는 "안 대표가 바른정당계와 함께 총선을 위한 야권 통합을 전제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문이 점점 크게 생길 수 있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반면 안철수계는 당권파의 이와 같은 목소리에 “말도 안 되는 시나리오”라고 일축했다. 안철수 당 대표 시절 국민의당에서 대변인을 역임한 김철근 바른미래당 지역위원장은(구로구갑)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안 전 대표의 의중을 현재 누가 정확히 알겠느냐”며 “정말 그들이 안 대표와 연락을 원했다면 왜 연락이 닿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은 야권통합을 위한 당권파와 선 긋기 가능성에 대해 “너무 큰 억측이다. 현재 복귀 시점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야권 통합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 전 대표 복귀 여부에 대해서는 “국내 정치 상황과 본인의 준비 정도가 맞아야 한다. 국내에서 복귀를 요구한다고 성사되는 것도, 본인이 원한다고 해서 복귀가 이뤄지는 것도 아니다. 상당히 더 유동적으로 변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안철수계 관계자는 “안 전 대표는 독일에 체류하며 여러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일부 제한적으로 소통이 이뤄지는 것으로 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 전 대표가 보수야권 통합을 위해 당권파와 선을 긋고 있다는 입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당권파와 선긋기 나선 안철수?

이동우 기자 | 2019-06-23 02:00
당권파 "安과 소통 힘들어, 야권통합 수순인가"
안철수계 "말 안 되는 억측, 安 의중 알 수 없어"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바른미래당 일각에서 안철수 전 대표가 당권파와 선긋기에 나서고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손학규 대표 퇴진을 둘러싼 내홍 이후 ‘안철수의 의중’이 당권파를 떠난 것 아니냐는 설명이다.

21일 바른미래당 당권파 관계자는 “최근 (당권파)주요 인사들이 안 대표에게 연락을 취했다. 그런데 답변을 받은 사람이 없다고 한다”며 “일부 안철수계로 불리는 분들과는 연락이 되는 것과는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당권파에 따르면 안 전 대표가 손 대표의 퇴진 압박이 정점에 달할 당시 바른정당계 및 안철수계와 한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실제 내홍 당시 김관영 원내대표는 안 전 대표의 진짜 의중을 묻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신임 원내대표를 선출할 당시 당 물밑에서는 안 대표가 국민의당계 김성식 의원이 아닌 바른정당계 오신환 의원을 지지하고 있다는 의견이 공공연하게 거론됐다.

당권파 관계자는 "안 대표가 바른정당계와 함께 총선을 위한 야권 통합을 전제하고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문이 점점 크게 생길 수 있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반면 안철수계는 당권파의 이와 같은 목소리에 “말도 안 되는 시나리오”라고 일축했다. 안철수 당 대표 시절 국민의당에서 대변인을 역임한 김철근 바른미래당 지역위원장은(구로구갑)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안 전 대표의 의중을 현재 누가 정확히 알겠느냐”며 “정말 그들이 안 대표와 연락을 원했다면 왜 연락이 닿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은 야권통합을 위한 당권파와 선 긋기 가능성에 대해 “너무 큰 억측이다. 현재 복귀 시점도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야권 통합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 전 대표 복귀 여부에 대해서는 “국내 정치 상황과 본인의 준비 정도가 맞아야 한다. 국내에서 복귀를 요구한다고 성사되는 것도, 본인이 원한다고 해서 복귀가 이뤄지는 것도 아니다. 상당히 더 유동적으로 변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안철수계 관계자는 “안 전 대표는 독일에 체류하며 여러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일부 제한적으로 소통이 이뤄지는 것으로 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 전 대표가 보수야권 통합을 위해 당권파와 선을 긋고 있다는 입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