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40대 이하·여성·진보 "국회파행, 한국당 탓" 50대 이상·남성·보수 "與·靑의 책임 크다" <@IMG1> 선거제·공수처법 패스트트랙 강행으로 촉발된 국회파행의 책임을 놓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에 책임이 있다는 응답과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에 책임이 있다는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17~18일 이틀간 국회파행의 책임에 관해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당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47.2%, 민주당(26.9%)·청와대(16.1%) 등 민주당·청와대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43.0%로 각각 조사됐다. 민주당·청와대와 제1야당 외에 국회파행의 책임을 돌리는 응답은 바른미래당 0.9%, 민주평화당 0.2%, 정의당 0.4%, 기타 3.6% 등에 불과했다.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보면, 40대 이하·여성·진보층에서는 한국당에 책임을 묻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은 반면 50대 이상·남성·보수층에서는 민주당·청와대의 책임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연령별로 20대 이하에서는 민주당·청와대 35.4% 대 한국당 46.8%, 30대에서는 민주당·청와대 30.4% 대 한국당 61.4%, 40대에서는 민주당·청와대 39.7% 대 한국당 53.4%로 한국당의 책임을 묻는 여론이 높았다. 50대부터는 민주당·청와대 52.4% 대 한국당 41.5%로 여론이 반전됐으며, 60대 이상은 민주당·청와대 51.1% 대 한국당 38.1%로 국회 파행에 있어서 민주당·청와대의 책임이 더 무겁다고 응답했다. <@IMG2> 남성 응답자 층에서는 민주당·청와대 46.4% 대 한국당 45.0%로 민주당·청와대에 국회파행의 책임을 묻는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높았다. 여성 응답자는 민주당·청와대 39.5% 대 한국당 49.3%로 한국당에 국회파행 책임이 크다고 바라봤다. 국회파행의 책임을 바라보는 시선은 정치성향별로 극명하게 나뉘어졌다. 스스로를 보수라 응답한 국민은 민주당·청와대 책임 66.4%, 중도보수층도 민주당·청와대 책임이라는 응답이 59.7%에 달했다. 반대로 스스로를 진보라 답한 응답층은 한국당 책임이라는 비율이 63.2%였으며, 중도진보 응답층에서도 71.8%가 국회 파행의 한국당 책임론을 주장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7~18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7.4%로 최종 1012명(가중 결과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데일리안 여론조사] '국회파행 책임' 민주·靑 vs 한국당…오차범위내 '팽팽'

정도원 기자 | 2019-06-19 11:00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40대 이하·여성·진보 "국회파행, 한국당 탓"
50대 이상·남성·보수 "與·靑의 책임 크다"


지난 4월 26일 새벽 선거제·공수처법 패스트트랙을 강행하기 위해 국회 관계자들이 본청 의안과 앞에서 장도리와 쇠지레로 문을 열려 하고 있다. 이후 패스트트랙 강행이 현실화되면서 국회는 파행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지난 4월 26일 새벽 선거제·공수처법 패스트트랙을 강행하기 위해 국회 관계자들이 본청 의안과 앞에서 장도리와 쇠지레로 문을 열려 하고 있다. 이후 패스트트랙 강행이 현실화되면서 국회는 파행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선거제·공수처법 패스트트랙 강행으로 촉발된 국회파행의 책임을 놓고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에 책임이 있다는 응답과 더불어민주당과 청와대에 책임이 있다는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17~18일 이틀간 국회파행의 책임에 관해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당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47.2%, 민주당(26.9%)·청와대(16.1%) 등 민주당·청와대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43.0%로 각각 조사됐다.

민주당·청와대와 제1야당 외에 국회파행의 책임을 돌리는 응답은 바른미래당 0.9%, 민주평화당 0.2%, 정의당 0.4%, 기타 3.6% 등에 불과했다.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보면, 40대 이하·여성·진보층에서는 한국당에 책임을 묻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은 반면 50대 이상·남성·보수층에서는 민주당·청와대의 책임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연령별로 20대 이하에서는 민주당·청와대 35.4% 대 한국당 46.8%, 30대에서는 민주당·청와대 30.4% 대 한국당 61.4%, 40대에서는 민주당·청와대 39.7% 대 한국당 53.4%로 한국당의 책임을 묻는 여론이 높았다.

50대부터는 민주당·청와대 52.4% 대 한국당 41.5%로 여론이 반전됐으며, 60대 이상은 민주당·청와대 51.1% 대 한국당 38.1%로 국회 파행에 있어서 민주당·청와대의 책임이 더 무겁다고 응답했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17~18일 이틀간 국회파행의 책임에 관해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당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47.2%, 민주당(26.9%)·청와대(16.1%) 등 민주당·청와대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43.0%로 각각 조사됐다.ⓒ알앤써치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17~18일 이틀간 국회파행의 책임에 관해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당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47.2%, 민주당(26.9%)·청와대(16.1%) 등 민주당·청와대의 책임이 크다는 응답이 43.0%로 각각 조사됐다.ⓒ알앤써치

남성 응답자 층에서는 민주당·청와대 46.4% 대 한국당 45.0%로 민주당·청와대에 국회파행의 책임을 묻는 의견이 오차범위 내에서 높았다. 여성 응답자는 민주당·청와대 39.5% 대 한국당 49.3%로 한국당에 국회파행 책임이 크다고 바라봤다.

국회파행의 책임을 바라보는 시선은 정치성향별로 극명하게 나뉘어졌다. 스스로를 보수라 응답한 국민은 민주당·청와대 책임 66.4%, 중도보수층도 민주당·청와대 책임이라는 응답이 59.7%에 달했다.

반대로 스스로를 진보라 답한 응답층은 한국당 책임이라는 비율이 63.2%였으며, 중도진보 응답층에서도 71.8%가 국회 파행의 한국당 책임론을 주장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7~18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7.4%로 최종 1012명(가중 결과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올해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데일리안 = 정도원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