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러시아, 김정은 의사 전달해줄 듯" "비핵화에 건설적 역할" <@IMG1> 이달말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정부가 비핵화 대화의 동력을 되살리기 위해 분주한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발걸음은 러시아로 향했다. 한반도 비핵화 추동력 회복 방안을 논의하고, 지난 4월 열린 북러정상회담의 '뒷이야기'를 들으러 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상민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1일 강 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이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회담을 개최한다고 예고했다. 최근 남북미 정상이 서로 친서를 건네는 등 대화 재개의 조짐이 보이는 만큼, 한러 양 장관은 향후 급 전개될 비핵화 과정에서의 협력·대응 방안에 무게를 두고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는 북한의 핵보유를 용납할 수 없다는 '북핵불용' 원칙하에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4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러 우방 관계를 과시하며 '비핵화 협상판'의 새로운 플레이어로 등장했다. <@IMG2>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연구센터장은 "러시아는 이번 한러 장관 회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들은 이야기를 전달해 줄 것"이라며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러시아의 건설적 역할에 대해서도 평가 받고자 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강 장관은 특히 비핵화 로드맵에 대해서 입장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국은 선 비핵화 후 보상을 전제로 한 '일괄타결식 빅딜'을 고수하고 있고, 러시아는 북한이 요구하는 '단계적 비핵화' 해법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한반도 '중재자' 역할을 자임하고 있는 정부는 다가오는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양측의 이견을 좁히는 중재안 마련에 고심하는 입장이다. '남북러 3각 경제협력' 카드를 활용한 비핵화 유도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북러·한러 정상회담에서 3국의 철도망·가스관·전력망 연결 사업 가능성에 기대를 밝힌 뒤 '모두의 국익에 부합한다'며 평화적 비핵화와 남북화해를 촉구했다. 남북러 물류망 구축 시 한러는 상당한 물류비용 절감과 시간절약 효과를 보고, 북한은 대규모 건설사업 개시, 해외 투자 유치, 통과료 수익 등으로 급속도의 경제 성장을 꾀할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온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북미 대화 재개조짐…강경화 러시아行 까닭은?

이배운 기자 | 2019-06-17 15:36
전문가 "러시아, 김정은 의사 전달해줄 듯"
"비핵화에 건설적 역할"


강경화 외교부 장관.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강경화 외교부 장관.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이달말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정부가 비핵화 대화의 동력을 되살리기 위해 분주한 가운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발걸음은 러시아로 향했다.

한반도 비핵화 추동력 회복 방안을 논의하고, 지난 4월 열린 북러정상회담의 '뒷이야기'를 들으러 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상민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11일 강 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이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회담을 개최한다고 예고했다.

최근 남북미 정상이 서로 친서를 건네는 등 대화 재개의 조짐이 보이는 만큼, 한러 양 장관은 향후 급 전개될 비핵화 과정에서의 협력·대응 방안에 무게를 두고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는 북한의 핵보유를 용납할 수 없다는 '북핵불용' 원칙하에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4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갖고 북러 우방 관계를 과시하며 '비핵화 협상판'의 새로운 플레이어로 등장했다.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청와대, BBC 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청와대, BBC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연구센터장은 "러시아는 이번 한러 장관 회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들은 이야기를 전달해 줄 것"이라며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러시아의 건설적 역할에 대해서도 평가 받고자 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강 장관은 특히 비핵화 로드맵에 대해서 입장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국은 선 비핵화 후 보상을 전제로 한 '일괄타결식 빅딜'을 고수하고 있고, 러시아는 북한이 요구하는 '단계적 비핵화' 해법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한반도 '중재자' 역할을 자임하고 있는 정부는 다가오는 한미정상회담에 앞서 양측의 이견을 좁히는 중재안 마련에 고심하는 입장이다.

'남북러 3각 경제협력' 카드를 활용한 비핵화 유도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북러·한러 정상회담에서 3국의 철도망·가스관·전력망 연결 사업 가능성에 기대를 밝힌 뒤 '모두의 국익에 부합한다'며 평화적 비핵화와 남북화해를 촉구했다.

남북러 물류망 구축 시 한러는 상당한 물류비용 절감과 시간절약 효과를 보고, 북한은 대규모 건설사업 개시, 해외 투자 유치, 통과료 수익 등으로 급속도의 경제 성장을 꾀할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온다.[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