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경이로웠던 정정용 매직은 여기까지였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각)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 역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U-20 월드컵 역대 최고성적인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정정용 감독은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오세훈-이강인 투톱은 기존과 다르지 않았다. 좌우 윙백 최준, 황태현과 스리백 이재익-김현우-이지솔, 골키퍼 이광연도 동일했다. 중원은 변화의 폭이 컸다. 조영욱과 김세윤을 중앙 미드필더로 내세웠고, 뒷선에 김정민을 원볼란치로 선발 출장시켰다. 나름 파격적인 라인업이었다. 김정민은 조별리그에서 주전으로 뛰었지만 경기력 부진으로 인해 8강 세네갈전, 4강 에콰도르전을 벤치에서 시작했다. 출발은 순조로웠다. 전반 2분 오른쪽 측면에서 김세윤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수에게 걸려 넘어진 장면이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페널티킥 판정을 받았다. 한국은 키커로 나선 에이스 이강인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 수비 위주의 전술로 우크라이나 공세를 막아내는데 주력했다. 우크라이나의 장기인 측면 공략과 빠른 공격 템포를 지연시키면서 실점 없이 버텨나갔다. 그러나 중앙 미드필더들의 기동성은 시간이 지날수록 떨어졌다. 3-5-2 포메이션의 특성상 세 명의 중앙 미드필더들은 횡적인 방향으로 수비 움직임을 가져갈 때, 많은 활동량과 체력적인 부담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 스리백 위에 포진한 김정민은 많이 뛰어줘야 하는 위치인데 더딘 압박과 적극성이 결여된 수비로 아쉬움을 남겼다. 한 골차 불안한 리드는 전반 34분 균형추가 맞춰졌다. 세트 피스 혼전 상황에서 김세윤의 발에 맞고 공이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이하에게 흘러가는 불운으로 실점했다. 후반 들어 정정용 감독은 3-5-2에서 4-2-3-1로 포메이션을 전환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김세윤을 빼고 발 빠른 윙어 엄원상을 투입해 오른쪽에 배치했다. 그리고 센터백 김현우를 수비형 미드필더로 올리며 김정민과 함께 짝을 이루도록 했다. <@IMG2> 전반에 비해 후반 초반에는 볼 점유율이 늘어나면서 잠시나마 공격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공격적인 전형은 수비와 허리진에서 균열을 초래했다. 후반 7분 빠른 카운터 어택 상황에서 김현우가 커팅하려는 공이 흘렀고, 뒷공간으로 파고들던 수프리이하가 놓치지 않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한국은 이후 전열을 재정비한 뒤 공격에 나섰지만 세밀한 빌드업을 기대하기 어려웠다. 김현우-김정민 조합은 기동력뿐만 아니라 중원 장악력에서 문제를 드러냈다. 볼 소유가 원활치 못했고, 양질의 전진 패스가 공급되지 않았다. 공격이 풀리지 않자 이강인이 3선까지 자주 내려오며 빌드업에 관여했다. 정정용 감독은 후반 18분 조영욱 대신 전세진을, 후반 35분 최준 자리에 이규혁을 투입하며 변화를 시도했으나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44분 우크라이나의 카운터 어택에 다시 한 번 무너졌다. 그럼에도 정정용 매직이 아니었다면 한국의 결승 진출은 불가능했다. 능동적인 전술 변화와 용병술, 뚝심 있는 결단력은 대회 내내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번 U-20 월드컵을 앞두고 어느 누구도 한국의 높은 성적을 기대하지 않았다. 이강인이라는 특급 스타에만 모든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하지만 이강인 원맨팀이라는 이미지를 깨뜨린 것은 정정용 감독의 지도력이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U-20 결승전 패착으로 끝난 김정민 선발카드

스포츠 = 박시인 객원기자 | 2019-06-16 07:49
스리백 위에 포진한 김정민은 많이 뛰어줘야 하는 위치인데 더딘 압박과 적극성이 결여된 수비로 아쉬움을 남겼다. ⓒ 연합뉴스스리백 위에 포진한 김정민은 많이 뛰어줘야 하는 위치인데 더딘 압박과 적극성이 결여된 수비로 아쉬움을 남겼다. ⓒ 연합뉴스

경이로웠던 정정용 매직은 여기까지였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각)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 역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U-20 월드컵 역대 최고성적인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정정용 감독은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오세훈-이강인 투톱은 기존과 다르지 않았다. 좌우 윙백 최준, 황태현과 스리백 이재익-김현우-이지솔, 골키퍼 이광연도 동일했다.

중원은 변화의 폭이 컸다. 조영욱과 김세윤을 중앙 미드필더로 내세웠고, 뒷선에 김정민을 원볼란치로 선발 출장시켰다. 나름 파격적인 라인업이었다. 김정민은 조별리그에서 주전으로 뛰었지만 경기력 부진으로 인해 8강 세네갈전, 4강 에콰도르전을 벤치에서 시작했다.

출발은 순조로웠다. 전반 2분 오른쪽 측면에서 김세윤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수에게 걸려 넘어진 장면이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페널티킥 판정을 받았다. 한국은 키커로 나선 에이스 이강인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 수비 위주의 전술로 우크라이나 공세를 막아내는데 주력했다. 우크라이나의 장기인 측면 공략과 빠른 공격 템포를 지연시키면서 실점 없이 버텨나갔다.

그러나 중앙 미드필더들의 기동성은 시간이 지날수록 떨어졌다. 3-5-2 포메이션의 특성상 세 명의 중앙 미드필더들은 횡적인 방향으로 수비 움직임을 가져갈 때, 많은 활동량과 체력적인 부담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

스리백 위에 포진한 김정민은 많이 뛰어줘야 하는 위치인데 더딘 압박과 적극성이 결여된 수비로 아쉬움을 남겼다. 한 골차 불안한 리드는 전반 34분 균형추가 맞춰졌다. 세트 피스 혼전 상황에서 김세윤의 발에 맞고 공이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이하에게 흘러가는 불운으로 실점했다.

후반 들어 정정용 감독은 3-5-2에서 4-2-3-1로 포메이션을 전환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김세윤을 빼고 발 빠른 윙어 엄원상을 투입해 오른쪽에 배치했다. 그리고 센터백 김현우를 수비형 미드필더로 올리며 김정민과 함께 짝을 이루도록 했다.

우크라이나가 U-20 월드컵 결승에서 한국을 3-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 대한축구협회 우크라이나가 U-20 월드컵 결승에서 한국을 3-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 대한축구협회

전반에 비해 후반 초반에는 볼 점유율이 늘어나면서 잠시나마 공격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공격적인 전형은 수비와 허리진에서 균열을 초래했다. 후반 7분 빠른 카운터 어택 상황에서 김현우가 커팅하려는 공이 흘렀고, 뒷공간으로 파고들던 수프리이하가 놓치지 않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한국은 이후 전열을 재정비한 뒤 공격에 나섰지만 세밀한 빌드업을 기대하기 어려웠다. 김현우-김정민 조합은 기동력뿐만 아니라 중원 장악력에서 문제를 드러냈다. 볼 소유가 원활치 못했고, 양질의 전진 패스가 공급되지 않았다. 공격이 풀리지 않자 이강인이 3선까지 자주 내려오며 빌드업에 관여했다.

정정용 감독은 후반 18분 조영욱 대신 전세진을, 후반 35분 최준 자리에 이규혁을 투입하며 변화를 시도했으나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오히려 후반 44분 우크라이나의 카운터 어택에 다시 한 번 무너졌다.

그럼에도 정정용 매직이 아니었다면 한국의 결승 진출은 불가능했다. 능동적인 전술 변화와 용병술, 뚝심 있는 결단력은 대회 내내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번 U-20 월드컵을 앞두고 어느 누구도 한국의 높은 성적을 기대하지 않았다. 이강인이라는 특급 스타에만 모든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하지만 이강인 원맨팀이라는 이미지를 깨뜨린 것은 정정용 감독의 지도력이었다. [데일리안 스포츠 = 박시인 객원기자 ]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