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과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다저스 구단이 주최한 뜻깊은 행사에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류현진과 배지현 부부는 13일(한국시각) LA 다저스 파운데이션이 주관하는 공식 팀 자선행사인 ‘블루 다이아몬드 갈라’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다정한 모습으로 달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정장을 착용한 류현진의 훈훈한 비주얼과 결혼 후에도 여전한 배지현 전 아나운서의 여신급 미모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정장 커플' 류현진·배지현, 고품격 비주얼

스팟뉴스팀 | 2019-06-14 08:33
류현진-배지현 부부. ⓒ 게티이미지류현진-배지현 부부. ⓒ 게티이미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과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가 다저스 구단이 주최한 뜻깊은 행사에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류현진과 배지현 부부는 13일(한국시각) LA 다저스 파운데이션이 주관하는 공식 팀 자선행사인 ‘블루 다이아몬드 갈라’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다정한 모습으로 달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정장을 착용한 류현진의 훈훈한 비주얼과 결혼 후에도 여전한 배지현 전 아나운서의 여신급 미모가 눈길을 사로잡았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