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北 김정은 명의 조전 전달 "책임일꾼인 김여정 동지가 나갈것"

이배운 기자 | 2019-06-12 15:13
통일부 "남측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박지원 의원 나가"

지난 11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데일리안지난 11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데일리안

북한이 고 이희호 여사 장례식에 조문단을 파견하는 대신 조화와 조전만을 보내기로 했다.

통일부는 12일 "이 여사 서거와 관련해 북측은 오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왔다"고 전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통지문을 통해 "김 위원장이 보내는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기 위해 '6월 12일 17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귀측의 책임 있는 인사와 만날 것을 제의한다"며 "우리측에서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인 김여정 동지가 나갈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이어 "우리 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호 통일부 차관, 장례위원회를 대표해 박지원 김대중평화센터 부이사장(민주평화당 의원) 등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존포토

더보기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