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측은 6월 세 번째 가동중단 검토 <@IMG1>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임단협 재협상에서 요구조건을 관철시키기 위해 또다시 파업 카드를 꺼내들었다. 오는 4일 본교섭 재개를 요구한 뒤 사측이 수용하지 않거나 본교섭에서 합의안이 도출되지 않을 경우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사는 오는 3일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29차 본교섭 일정을 위한 교섭대표간 논의를 진행한다. 노사는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지난 14일 28차 본교섭 이후 이날까지 다음 본교섭 날짜를 정하지 못하고 있다. 잠정합의안은 지난 21일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51.8% 반대로 부결된 바 있다. 노조는 4일 본교섭이 이뤄지지 않거나 교섭을 진행하더라도 노조에서 요구하는 합의안이 도출되지 않으면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고 사측에 통보할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파업은 사측의 전향적인 제시안이 나올 때까지 지속할 것”이라며 “사측이 프리미엄 휴가를 5월 24일과 31일 사용하고, 6월에도 (부산공장) 비가동을 할 예정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은 부산공장의 지속적인 생산물량 감소로 단체협약에 있는 ‘프리미엄 휴가’를 활용해 공장 가동 중단(셧다운)을 해왔다. 현재까지 가동중단은 부산공장 전 직원 2300명이 한번에 연차를 쓰는 방식으로 지난 4월 29~30일, 5월 24일, 31일 등 총 4일이 사용됐다. 사측은 6월 중 세 번째 가동중단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다면 가동중단은 의미가 없다. 현재 르노삼성은 심각한 일감절벽에 처해있다. 르노삼성은 지난 1분기 전년 대비 무려 40% 감소한 3만8752대의 차량을 생산하는데 그쳤다. 게다가 르노삼성은 생산 절반을 차지하던 닛산 로그의 후속물량 배정이 아직까지 정해지지 않았다. 로그 수탁 계약은 오는 9월에 끝난다. 노사 갈등이 봉합되지 않으면 르노 본사에서 수출 물량을 배정받기는 더 어려워진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르노삼성 노조, “4일 본교섭 거부·결렬시 무기한 전면파업”

김희정 기자 | 2019-06-02 22:18
사측은 6월 세 번째 가동중단 검토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닛산 로그가 생산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에서 닛산 로그가 생산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임단협 재협상에서 요구조건을 관철시키기 위해 또다시 파업 카드를 꺼내들었다. 오는 4일 본교섭 재개를 요구한 뒤 사측이 수용하지 않거나 본교섭에서 합의안이 도출되지 않을 경우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노사는 오는 3일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29차 본교섭 일정을 위한 교섭대표간 논의를 진행한다.

노사는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지난 14일 28차 본교섭 이후 이날까지 다음 본교섭 날짜를 정하지 못하고 있다. 잠정합의안은 지난 21일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51.8% 반대로 부결된 바 있다.

노조는 4일 본교섭이 이뤄지지 않거나 교섭을 진행하더라도 노조에서 요구하는 합의안이 도출되지 않으면 전면 파업에 돌입한다고 사측에 통보할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파업은 사측의 전향적인 제시안이 나올 때까지 지속할 것”이라며 “사측이 프리미엄 휴가를 5월 24일과 31일 사용하고, 6월에도 (부산공장) 비가동을 할 예정이라고 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은 부산공장의 지속적인 생산물량 감소로 단체협약에 있는 ‘프리미엄 휴가’를 활용해 공장 가동 중단(셧다운)을 해왔다. 현재까지 가동중단은 부산공장 전 직원 2300명이 한번에 연차를 쓰는 방식으로 지난 4월 29~30일, 5월 24일, 31일 등 총 4일이 사용됐다.

사측은 6월 중 세 번째 가동중단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다면 가동중단은 의미가 없다.

현재 르노삼성은 심각한 일감절벽에 처해있다. 르노삼성은 지난 1분기 전년 대비 무려 40% 감소한 3만8752대의 차량을 생산하는데 그쳤다.

게다가 르노삼성은 생산 절반을 차지하던 닛산 로그의 후속물량 배정이 아직까지 정해지지 않았다. 로그 수탁 계약은 오는 9월에 끝난다. 노사 갈등이 봉합되지 않으면 르노 본사에서 수출 물량을 배정받기는 더 어려워진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