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8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84 명
격리해제
6776 명
사망
200 명
검사진행
17858 명
6.6℃
맑음
미세먼지 49

'불청' 이의정 "뇌종양으로 고관절 괴사, 15년 투병"

  • [데일리안] 입력 2019.05.29 10:00
  • 수정 2019.05.29 10:00
  • 스팟뉴스팀

<@IMG1>
배우 이의정이 SBS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화제다.

지난 28일 SBS '불타는 청춘'에는 배우 이의정이 합류한 가운데 충남 태안으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의정은 1996년 MBC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으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2006년 뇌종양 진단을 받아 활동을 중단했다.

이의정은 뇌종양으로 3개월 시한부 판정까지 받았지만 이를 극복하며 오랜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이의정은 "처음에는 사람들이 안 믿었다. 쇼라고 했다. 드라마 촬영 중간에 그렇게 알게 돼서 드라마 홍보하는 거라고 오해했다. 뉴스에 사망이라고도 나왔다"라고 털어놨다.

이의정은 "건강하기까지 15년 걸린 거 같다. 후유증이 와서 고관절 괴사가 와서 인공관절 끼고 누워서 2년을 보냈다. 그렇게 되니까 안 나가게 됐다. 사람도 만나기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TV 보면서 그립긴 했다. 너무 행복한 추억이 많은데 다시 한번 만날 수 있다면 너무 좋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