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누르며 16강으로 가는 최상의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월드컵 축구대표팀은 29일 오전(한국시각) 폴란드 티히 스타디움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남아공과 대결에서 후반 22분 터진 김현우 헤더 결승골로 1-0 승리했다. 수비 부담을 덜어낸 이강인은 전력의 핵심답게 비범한 클래스를 보여줬고, '골 넣는 수비수' 김현우는 결승골을 터뜨렸다. 골키퍼 이광연은 서너 차례 슈퍼세이브로 침몰할 뻔했던 대표팀을 구했다. 대회 1차전에서 강력한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0-1 패했던 한국은 남아공을 꺾고 첫 승을 올리며 1승1패(승점3)를 기록, 아르헨티나에 0-2로 진 포르투갈을 밀어내고 골득실(한국 0·포르투갈 -1)에서 앞서 조 2위로 올라섰다. 남아공전 승리로 당면 과제인 조별리그 통과 가능성도 높아졌다. 24개국이 참가하는 U-20 월드컵은 조 3위에 머물더라도 6개팀 가운데 상위 4개팀이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16강에 오르려면 1승1무 이상의 성적은 필수인데 다행히 남아공을 잡고 1승을 챙겼다. 6월1일 조별리그 최종전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무승부만 기록해도 16강에 안착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2강 2약’ 구도 속에서 한국은 현실적으로 최상의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 조별리그 최종전(6월1일) 상대 아르헨티나는 남아공에 이어 포르투갈까지 꺾고 조 1위로 올라서며 16강행 티켓을 예약했다. 16강 확정 상태에서 한국과 3차전을 치르는 만큼, 16강을 대비한 운영이 이루어질 가능성도 높다. ‘아르헨티나를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부담 없이 3차전에 나설 수 있게 된 한국의 정정용 감독은 경우의 수를 따지지 않고 아르헨티나전을 즐기며 기대 이상의 결과를 노려보겠다는 복안이다. 물론 아르헨티나에 지더라도 16강 가능성은 남는다. 하지만 포르투갈이 남아공에 패해야 가능하다. 남아공은 F조 최약체로 한국에 패한 팀이다. 아르헨티나전 패배로 독기가 오른 포르투갈이 남아공에 패할 확률은 작다. 가장 좋은 것은 아르헨티나전 승리다. 이기면 16강에 자력으로 진출할 수 있다. 2년 전 한국에서 열린 U-20 월드컵 조별리그에서도 이승우(베로나)와 백승호(지로나)의 연속골로 2-1 승리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객관적인 전력상 어렵다. 아르헨티나는 포르투갈도 2-0으로 잡았다. 비겨도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포르투갈이 남아공을 잡지 못해도 이루어질 수 있는 시나리오로 가장 현실적이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아르헨티나전 즐기자" 따지기 싫다는 경우의 수

김태훈 기자 | 2019-05-29 08:03
이강인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이강인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누르며 16강으로 가는 최상의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월드컵 축구대표팀은 29일 오전(한국시각) 폴란드 티히 스타디움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남아공과 대결에서 후반 22분 터진 김현우 헤더 결승골로 1-0 승리했다.

수비 부담을 덜어낸 이강인은 전력의 핵심답게 비범한 클래스를 보여줬고, '골 넣는 수비수' 김현우는 결승골을 터뜨렸다. 골키퍼 이광연은 서너 차례 슈퍼세이브로 침몰할 뻔했던 대표팀을 구했다.

대회 1차전에서 강력한 우승후보 포르투갈에 0-1 패했던 한국은 남아공을 꺾고 첫 승을 올리며 1승1패(승점3)를 기록, 아르헨티나에 0-2로 진 포르투갈을 밀어내고 골득실(한국 0·포르투갈 -1)에서 앞서 조 2위로 올라섰다.

남아공전 승리로 당면 과제인 조별리그 통과 가능성도 높아졌다. 24개국이 참가하는 U-20 월드컵은 조 3위에 머물더라도 6개팀 가운데 상위 4개팀이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16강에 오르려면 1승1무 이상의 성적은 필수인데 다행히 남아공을 잡고 1승을 챙겼다. 6월1일 조별리그 최종전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무승부만 기록해도 16강에 안착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2강 2약’ 구도 속에서 한국은 현실적으로 최상의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

조별리그 최종전(6월1일) 상대 아르헨티나는 남아공에 이어 포르투갈까지 꺾고 조 1위로 올라서며 16강행 티켓을 예약했다. 16강 확정 상태에서 한국과 3차전을 치르는 만큼, 16강을 대비한 운영이 이루어질 가능성도 높다.

‘아르헨티나를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부담 없이 3차전에 나설 수 있게 된 한국의 정정용 감독은 경우의 수를 따지지 않고 아르헨티나전을 즐기며 기대 이상의 결과를 노려보겠다는 복안이다.

물론 아르헨티나에 지더라도 16강 가능성은 남는다. 하지만 포르투갈이 남아공에 패해야 가능하다. 남아공은 F조 최약체로 한국에 패한 팀이다. 아르헨티나전 패배로 독기가 오른 포르투갈이 남아공에 패할 확률은 작다.

가장 좋은 것은 아르헨티나전 승리다. 이기면 16강에 자력으로 진출할 수 있다. 2년 전 한국에서 열린 U-20 월드컵 조별리그에서도 이승우(베로나)와 백승호(지로나)의 연속골로 2-1 승리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객관적인 전력상 어렵다. 아르헨티나는 포르투갈도 2-0으로 잡았다. 비겨도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포르투갈이 남아공을 잡지 못해도 이루어질 수 있는 시나리오로 가장 현실적이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