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수문장 이광연(강원)의 슈퍼세이브를 앞세워 귀중한 승점 3을 확보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9일(한국시각) 폴란드 티히의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후반 24분 터진 김현우의 헤딩 결승 골을 끝까지 지켜내며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1승 1패를 기록, 아르헨티나에 0-2로 패한 포르투갈에 골득실에서 앞서며 조 2위로 올라섰다. 반드시 승점 3이 필요했던 한국은 지난 포르투갈과의 1차전서 교체 투입돼 좋은 활약을 펼쳤던 오세훈(아산)과 엄원상(광주)을 선발로 기용하는 공격적인 전술로 나섰다. 적극적인 공세에 나선 한국은 전반에 6개의 슛을 시도하고도 유효슈팅 '제로'에 그치는 답답함을 보였다. 오히려 두 차례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내주며 위험천만한 상황에 놓이기도 했다. 다행히 이광연 골키퍼의 슈퍼세이브로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14분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진이 남아공 시페시흘 음키즈에 결정적인 헤더를 허용했다. 하지만 이광연 골키퍼가 동물적인 반사 신경으로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이광연은 전반 20분에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제임스 모니안의 정교한 슈팅을 다시 한 번 몸을 날려 막아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16분 정호진이 시도한 왼발 슛이 크로스바를 때리며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결국 후반 24분 '유럽파 수비수'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가 문전 앞에서 높이 솟아오른 공을 헤더로 연결하며 남아공의 골망을 갈랐다. 이후 한국은 템포를 늦추지 않고 추가골을 위해 계속해서 남아공의 골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고 오히려 후반 추가 시간 또 한 번 상대에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허용했다. 또 이광연의 선방이 빛났다. 그는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헤딩슛을 몸을 던져 막아냈다. 선방 과정에서 몸이 골문 안으로 들어가는 아찔한 상황을 맞이했지만 안정적인 캐치로 공을 지켜내며 귀중한 첫 승을 안겼다. 한편, 이번 대회 정정용호의 주전 수문장으로 활약하고 있는 이광연은 신장은 184cm로 골키퍼치곤 작은 편이지만 동물적 반사 신경과 순발력으로 수많은 위기 상황을 지워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결정적 3차례 선방’ GK 이광연이 지킨 승점3

김평호 기자 | 2019-05-29 06:19
28일 오후(현지시각) 폴란드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한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경기서 이광연 골키퍼가 남아공의 공격을 막아내고 있다. ⓒ 연합뉴스28일 오후(현지시각) 폴란드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한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경기서 이광연 골키퍼가 남아공의 공격을 막아내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수문장 이광연(강원)의 슈퍼세이브를 앞세워 귀중한 승점 3을 확보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9일(한국시각) 폴란드 티히의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에서 후반 24분 터진 김현우의 헤딩 결승 골을 끝까지 지켜내며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1승 1패를 기록, 아르헨티나에 0-2로 패한 포르투갈에 골득실에서 앞서며 조 2위로 올라섰다.

반드시 승점 3이 필요했던 한국은 지난 포르투갈과의 1차전서 교체 투입돼 좋은 활약을 펼쳤던 오세훈(아산)과 엄원상(광주)을 선발로 기용하는 공격적인 전술로 나섰다.

적극적인 공세에 나선 한국은 전반에 6개의 슛을 시도하고도 유효슈팅 '제로'에 그치는 답답함을 보였다.

오히려 두 차례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내주며 위험천만한 상황에 놓이기도 했다. 다행히 이광연 골키퍼의 슈퍼세이브로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14분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진이 남아공 시페시흘 음키즈에 결정적인 헤더를 허용했다. 하지만 이광연 골키퍼가 동물적인 반사 신경으로 막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이광연은 전반 20분에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제임스 모니안의 정교한 슈팅을 다시 한 번 몸을 날려 막아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한국은 후반 16분 정호진이 시도한 왼발 슛이 크로스바를 때리며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결국 후반 24분 '유럽파 수비수'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가 문전 앞에서 높이 솟아오른 공을 헤더로 연결하며 남아공의 골망을 갈랐다.

이후 한국은 템포를 늦추지 않고 추가골을 위해 계속해서 남아공의 골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고 오히려 후반 추가 시간 또 한 번 상대에 결정적인 실점 위기를 허용했다.

또 이광연의 선방이 빛났다. 그는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헤딩슛을 몸을 던져 막아냈다. 선방 과정에서 몸이 골문 안으로 들어가는 아찔한 상황을 맞이했지만 안정적인 캐치로 공을 지켜내며 귀중한 첫 승을 안겼다.

한편, 이번 대회 정정용호의 주전 수문장으로 활약하고 있는 이광연은 신장은 184cm로 골키퍼치곤 작은 편이지만 동물적 반사 신경과 순발력으로 수많은 위기 상황을 지워냈다. [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