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LA 다저스 류현진이 연속 이닝 무실점 행진을 마감했다. 류현진은 26일(이하 한국시각) PNC 파크에서 진행 중인 ‘2019 메이저리그’ 피츠버그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1-0으로 앞선 2회 실점했다. 이 경기 전까지 31이닝 연속 실점하지 않았던 류현진은 1회에도 삼진 2개 포함,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무리하며 좋은 페이스를 이어갔다. 하지만 2회 2회 선두 타자 조시 벨에게 2루타를 맞은 뒤 멜키 카브레라를 포수 앞 땅볼로 유도했으나 러셀 마틴의 송구가 제대로 향하지 않으며 벨이 홈을 밟았다. 32이닝 무실점 행진이 막을 내리는 순간이었다. 이로써 류현진은 다저스 팀 내 최장 이닝 무실점 순위 11위를 기록했다. 이 부문 역대 1위는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빛나는 오렐 허샤이저의 59이닝이며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공동 9위(33이닝)에 위치해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류현진 2회 실점, 32이닝 무실점 행진 마감

김윤일 기자 | 2019-05-26 11:57
32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마감한 류현진. ⓒ 게티이미지32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마감한 류현진. ⓒ 게티이미지

LA 다저스 류현진이 연속 이닝 무실점 행진을 마감했다.

류현진은 26일(이하 한국시각) PNC 파크에서 진행 중인 ‘2019 메이저리그’ 피츠버그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1-0으로 앞선 2회 실점했다.

이 경기 전까지 31이닝 연속 실점하지 않았던 류현진은 1회에도 삼진 2개 포함,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무리하며 좋은 페이스를 이어갔다.

하지만 2회 2회 선두 타자 조시 벨에게 2루타를 맞은 뒤 멜키 카브레라를 포수 앞 땅볼로 유도했으나 러셀 마틴의 송구가 제대로 향하지 않으며 벨이 홈을 밟았다. 32이닝 무실점 행진이 막을 내리는 순간이었다.

이로써 류현진은 다저스 팀 내 최장 이닝 무실점 순위 11위를 기록했다. 이 부문 역대 1위는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빛나는 오렐 허샤이저의 59이닝이며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공동 9위(33이닝)에 위치해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