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 씨가 2015년 승리 자택에서 함께 성매매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24일 뉴시스에 따르면 승리와 유씨는 2015년 크리스마스 파티를 앞두고 여성 2명을 집으로 불러 성매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일본인 투자자 일행을 성접대하기 위해 여성들을 불렀으며, 유씨는 "접대 전 여성들이 어떤지 보려고 불렀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매매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마담이 알려준 곳으로 가보니 승리와 유씨가 있었고, 자신들은 선택을 받아 각자의 방으로 들어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씨는 경찰 조사에서 성매매 혐의를 인정했다. 승리와 유씨는 2015년 12월 24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에 온 일본인 사업가와 지인들에게 성접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씨의 아내이자 배우인 박한별은 유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 당시 재판부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앞서 경찰은 승리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지난 14일 법원은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유인석 "승리와 성매매…접대 전에 어떤지 보려고"

부수정 기자 | 2019-05-24 17:21
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 씨가 2015년 승리 자택에서 함께 성매매했다는 진술이 나왔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 씨가 2015년 승리 자택에서 함께 성매매했다는 진술이 나왔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 씨가 2015년 승리 자택에서 함께 성매매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24일 뉴시스에 따르면 승리와 유씨는 2015년 크리스마스 파티를 앞두고 여성 2명을 집으로 불러 성매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일본인 투자자 일행을 성접대하기 위해 여성들을 불렀으며, 유씨는 "접대 전 여성들이 어떤지 보려고 불렀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매매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마담이 알려준 곳으로 가보니 승리와 유씨가 있었고, 자신들은 선택을 받아 각자의 방으로 들어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씨는 경찰 조사에서 성매매 혐의를 인정했다.

승리와 유씨는 2015년 12월 24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에 온 일본인 사업가와 지인들에게 성접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씨의 아내이자 배우인 박한별은 유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 당시 재판부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앞서 경찰은 승리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지난 14일 법원은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