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부시 “노무현 인권에 헌신…북한에 비전 전달되길”

스팟뉴스팀 | 2019-05-23 19:01
조지 부시 미국 전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상남도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조지 부시 미국 전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상남도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조지 W. 부시 미국 전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를 했다.

봉하마을에서 매년 엄수된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전직 외국 정상이 참석하고 추도사까지 한 것은 부시 전 대통령이 처음이다.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추도사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그릴 때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하신 분을 그렸다”며 “한국 인권에 대한 그 분의 비전이 국경을 넘어 북한에까지 전달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목소리를 용기있게 내는 강력한 지도자의 모습을 그렸다"면서 "여느 지도자님들과 마찬가지로 노 전 대통령은 국익을 위해서라면 모든 일도 마다하지 않으셨고 목소리를 내셨다"고 회고했다.

또 "노 전 대통령의 아주 겸손한 모습도 떠올렸다"면서 "그분의 훌륭한 성과와 업적에도 불구하고 노 전 대통령님께 가장 중요했던 것은 그의 가치, 가족, 국가 그리고 공동체였다"고 말했다.

한편 부시 전 대통령은 이날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사진)를 선물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묘역으로 이동해 방명록에 글을 남긴 후 노 전 대통령이 잠든 너럭바위를 참배하는 것으로 봉하마을 일정을 끝냈다.
[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