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연애의 맛2' 보고커플 고주원-김보미, 첫 다툼

부수정 기자 | 2019-05-23 23:00
'연애의 맛' 고주원 김보미가 장거리 연애를 두고 첫 다툼 위기에 봉착했다. ⓒTV 조선

'연애의 맛' 고주원 김보미가 장거리 연애를 두고 첫 다툼 위기에 봉착했다.

23 첫 방송되는 TV 조선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연애의 맛' 시즌2(이하 '연애의 맛' 시즌2)는 사랑을 잊고 지내던 대한민국 대표 싱글남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가상이 아닌, 현실 연애를 경험하며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설렘을 전달하는 신개념 연애 리얼리티다. 더욱 설레고, 더욱 심쿵한 두 번째 러브스토리가 안방극장에 그려진다.

특히 '연애의 맛' 애청자들이 가장 기다려 온 '보고커플 고주원-김보미의 ‘썸’타는 스토리의 속편이 오늘 밤 시작된다.

고주원과 김보미는 서로에 대한 감정의 온도가 조금씩 올라가던 찰나 시즌1이 막을 내리면서, 가장 시청자들의 애간장을 태웠던 커플. 더욱이 시즌1 당시 강원도 인제 자작나무 숲에서 처음 만나 서울-부산-제주의 장거리 '썸'으로 두 배의 설렘을 안겨준 바 있다.

계절이 겨울에서 봄으로 바뀌면서 드디어 자신도 따스한 사랑의 봄날이 올거라 기대했던 고주원은 예상치 못한 위기에 봉착한다. 사회에 첫 발을 내딛은 입사 3개월 차 병아리 신입사원 김보미와 연락이 두절되자 서운함이 쌓이면서 장거리 연애의 어려움이 슬슬 수면 위로 부상하는 것.

서울-제주, 육지와 섬이라는 거리를 두고 만나는 이들에게 실시간 연락은 관계 유지의 필수요소인데, 운명의 장난인지 보고커플은 연락이 닿지 않았고, 서로 엇갈리는 갈등을 빚다 결국 첫 다툼을 벌였다.

첫 방송에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 고주원은 이전과 달리 차갑기 만한 김보미의 태도에 당혹감을 내비쳤던 상황. "왜 일부러 연락을 안했냐"고 묻는 고주원에게 김보미는 "바빴다"고 딱 잘라 말해 주변 공기마저 냉랭하게 만들었다. 또한 "이 관계를 이어가도 되는 건지"라는 김보미의 한마디와 함께 친구들과 술자리를 하면서도 무언가 답답해 보이는 고주원의 모습이 담기면서, 보고커플을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제작진은 "시청자들에게 '연애의 맛' 시즌2를 가장 기다려오게 했던, 고주원과 김보미 커플의 이야기가 마침내 공개된다"며 "장거리 연애의 현실에 마주한 두 사람이 엇갈리는 상황에서 털어놓는 속마음, 그리고 두 사람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2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