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文대통령, 부시 前대통령 만나 '한미동맹' 7차례 거론

이충재 기자 | 2019-05-23 11:48
"盧추도식 참석만으로도 한미동맹 견고함 보여줘"
"과거 한미FTA-6자회담 한미동맹 발전 큰 역할"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청와대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만나 "부시 전 대통령이 한미동맹의 '큰 의의'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는 것 자체만으로도 한미동맹의 견고함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접견에서 '한미동맹'이라는 표현만 7차례 사용했다. 부시 전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과거와 현재'의 한미동맹이 견고하다는 점을 확인했다. 실제 참여정부 당시엔 부시 행정부가 "주한미군 철수나 감군 등 무슨 조치든 할 수 있다"고 하는 등 한미동맹 약화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았다. 현재에도 한반도 비핵화를 둘러싼 논의 등에서 한미동맹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부시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결정을 내렸던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체결과 6자회담 등은 한미동맹을 더 포괄적인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는데 큰 역할을 했다"면서 "저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그 정신을 이어서 한미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서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이 손수 그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에게 전달하실 계획이라고 하니 그보다 더 따뜻한 위로가 없을 것"이라며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유족과 여전히 노무현 전 대통령을 그리워하는 우리 국민에게 아주 큰 위로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부시 전 대통령은 "(초상화가) 노무현 전 대통령과 닮기를 바란다"고 웃었다. 부시 전 대통령은 "화가의 길을 걸으면서 대통령 속에 있던 렘브란트를 찾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는 문 대통령의 언급에 대해 "아직 렘브란트를 발견하진 못했지만 전 화가가 됐고 제 삶이 변했다. 과거에 제가 알지 못했던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