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2019 금융비전포럼-이모저모2] 신남방 전략을 위한 ‘韓금융의 길’ 모색

원나래 기자 | 2019-05-23 13:13
23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2019 데일리안 글로벌 금융비전포럼 신남방 전략 고도화, 한국 금융의 길을 묻다’에서 민병호 데일리안 대표이사가 개회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23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2019 데일리안 글로벌 금융비전포럼 신남방 전략 고도화, 한국 금융의 길을 묻다’에서 민병호 데일리안 대표이사가 개회사를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한국 경제가 좀처럼 활로를 열지 못하는 가운데 신남방 전략 고도화를 위한 아세안 국가 진출 은행 및 금투업계의 현지화 전략에 대한 뜻깊은 토론의 자리가 마련됐다.

데일리안은 23일 오전 여의도 CCMM빌딩에서 ‘2019 글로벌 금융비전포럼’을 주최하고, ‘신남방 전략 고도화, 한국 금융의 길을 묻다’라는 주제로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포럼은 시작 시간부터 행사장을 찾는 인파로 성황을 이뤘다.

민병호 데일리안 대표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 여파, 최저인금 인상 등 한·중권의 비우호적인 산업 환경 속에서 동남아 국가의 매력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금융 및 자본시장의 근본적인 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어느 때보다 강력한 지금, 한국 경제의 새로운 돌파구를 모색해보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종석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자유한국당)는 축사를 통해 “최근 베트남 하노이로 제가 출장을 갔을 때 신한은행이 현지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직접 보고 매우 뿌듯함을 느꼈다”며 “당시 현지의 금융 규제, 금융 관행에 우리 금융회사들이 접목하는 데 애로사항이 있다는 것을 들었다. 앞으로도 금융 당국의 금융 외교 필요성에 관심을 가지고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유의동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바른미래당)도 “지금 동남아에서는 한국 금융사들이 진출해 많은 성과를 거두고 있고, 이것이 자극이 돼 또 다른 도전을 하고 있다”며 “남방지역에 제도적·정책적으로 보완할 부분이 있다면 국회에서 뜻을 모아 열심히 지원 하겠다”고 강조했다.

유광열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은 “정부의 적극적인 신남방 추진으로 가속도가 되고 있는 가운데 신남방지역은 금융관리 중심지역으로 떠오르는 곳이기도 하다”며 “이들 지역에서는 지속적인 현지화 모델, 현지 직원들의 좋은 평판, 디지털 금융혁신 등을 갖춘 금융사가 지속적인 성장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역시 “신남방 지역은 잠재력을 고려할 때 앞으로도 추진 전략은 확대될 수밖에 없으며 금융정책에 있어서도 중요한 지역”이라며 “신남방 금융정책 비전이라는 것은 단순히 점포를 늘리는 등 숫자를 늘리는 것이 아니고 장기적인 동반관계를 구축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당국은 신남방 지역의 금융당국과 현재까지 15개 협약을 체결하고 매년 아시안 대사 초청 간담회 개최 등을 통해 꾸준히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며 “이들 국가와의 협력 상생이 지속되기 위해서는 이러한 협력과 노력을 통해 경계나 우려를 덜어줄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포럼은 금투업계와 경제 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분석을 듣고 의견을 공유하는 뜨거운 토론의 장이 진행된다.

오전 10시부터 ▲이원태 신한은행 글로벌사업본부 부장의 ‘신한은행 베트남 진출 사례’ ▲김현구 미래에셋대우 글로벌혁신본부 팀장의 ‘미래에셋대우 인도네시아 진출 사례’에 대한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이충렬 고려대 경제통계학부 교수의 사회로 ▲서병호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정영식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신남방경제실장 ▲이범열 금감원 금융중심지지원센터 부센터장 ▲서은숙 상명대 경제학과 교수 ▲최창수 KB금민은행 글로벌사업본부 등이 토론자로 참석한다.

[데일리안 = 원나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