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안판석 PD·김은 작가 재회 전작 그림자 떨칠지 관심 배우 한지민과 정해인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MBC 수목드라마 '봄밤'이 시청률 3%대 시청률로 출발했다. 2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첫 방송한 '봄밤'의 1·2회 시청률(전국 기준)은 3.9%와 6.0%를 기록했다. 이는 지상파 3사 수목극 중 2위에 해당한다. 시청률 1위를 차지한 드라마는 KBS 2TV '단 하나의 사랑'이었다. 이날 처음 방송한 '단 하나의 사랑'의 1·2회 시청률은 7.3%와 9.2%였다. 3위는 SBS '절대 그이'였다. 5회와 6회 시청률은 각각 2.6%와 3.0%로 집계됐다. '봄밤'은 어느 봄날, 사랑을 찾아가는 두 남녀의 현실 로맨스를 다룬 작품이다.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를 만든 안판석 PD와 김은 작가가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았다. 이 드라마는 MBC에서 처음 선보이는 평일 오후 9시대 수목드라마다. 첫 방송에서는 남친이 있는 도서관 사서 이정인(한지민)이 싱글 대디 약사 유지호(정해인)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우연히 만난 둘은 세 차례나 우연한 만남을 계속해 묘한 설렘을 자아냈다. 예쁘고 잘생긴 두 배우의 케미스트리는 빛났다는 평가다. 연기도 매끈했다. 다만, 극 전반에 대한 시청자들의 평가는 극명하게 갈렸다. 극의 분위기가 안 PD와 와 김 작가의 전작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와 너무 똑같다는 얘기다. 정해인을 필두로 주민경, 길해연, 이무생, 오만석 등 '밥누나'에 출연했던 배우들이 연이어 나오면서 '밥누나'가 생각난다는 의견이 잇따랐다. OST와 영상미를 강조한 연출도 '밥누나'와 비슷했다. 일부 시청자들은 "여주만 바뀐 것 같다"고 꼬집었다. 현실적인 이야기라고 했지만 첫눈에 반한 만남과 우연한 만남이 반복되면서 '비현실적 로맨스'라는 의견도 나왔다. 긍정적인 이야기도 많았다. 특히 정해인이 주는 설렘에 지지하는 의견이었다. 시청자들은 "이야기 상관없이 설렜다"며 평가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밥누나2'?…한지민·정해인 '봄밤' 첫방 '글쎄'

부수정 기자 | 2019-05-23 08:27
배우 한지민과 정해인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MBC 수목드라마 배우 한지민과 정해인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MBC 수목드라마 '봄밤'이 시청률 3%대 시청률로 출발했다.방송 캡처

안판석 PD·김은 작가 재회
전작 그림자 떨칠지 관심


배우 한지민과 정해인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MBC 수목드라마 '봄밤'이 시청률 3%대 시청률로 출발했다.

2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첫 방송한 '봄밤'의 1·2회 시청률(전국 기준)은 3.9%와 6.0%를 기록했다. 이는 지상파 3사 수목극 중 2위에 해당한다.

시청률 1위를 차지한 드라마는 KBS 2TV '단 하나의 사랑'이었다. 이날 처음 방송한 '단 하나의 사랑'의 1·2회 시청률은 7.3%와 9.2%였다.

3위는 SBS '절대 그이'였다. 5회와 6회 시청률은 각각 2.6%와 3.0%로 집계됐다.

'봄밤'은 어느 봄날, 사랑을 찾아가는 두 남녀의 현실 로맨스를 다룬 작품이다.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를 만든 안판석 PD와 김은 작가가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았다. 이 드라마는 MBC에서 처음 선보이는 평일 오후 9시대 수목드라마다.

첫 방송에서는 남친이 있는 도서관 사서 이정인(한지민)이 싱글 대디 약사 유지호(정해인)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우연히 만난 둘은 세 차례나 우연한 만남을 계속해 묘한 설렘을 자아냈다.

예쁘고 잘생긴 두 배우의 케미스트리는 빛났다는 평가다. 연기도 매끈했다.

다만, 극 전반에 대한 시청자들의 평가는 극명하게 갈렸다. 극의 분위기가 안 PD와 와 김 작가의 전작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와 너무 똑같다는 얘기다.

정해인을 필두로 주민경, 길해연, 이무생, 오만석 등 '밥누나'에 출연했던 배우들이 연이어 나오면서 '밥누나'가 생각난다는 의견이 잇따랐다.

OST와 영상미를 강조한 연출도 '밥누나'와 비슷했다. 일부 시청자들은 "여주만 바뀐 것 같다"고 꼬집었다.

현실적인 이야기라고 했지만 첫눈에 반한 만남과 우연한 만남이 반복되면서 '비현실적 로맨스'라는 의견도 나왔다.

긍정적인 이야기도 많았다. 특히 정해인이 주는 설렘에 지지하는 의견이었다. 시청자들은 "이야기 상관없이 설렜다"며 평가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