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 하태경, 이준석 최고위원 등이 비공개 회의 전환 후 기자들의 퇴장을 기다리다 “가려워서 얼굴을 긁고 싶어도 심각하게 보일까봐 못 긁겠다”는 손 대표의 농담에 웃고 있다. <@IMG1>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포토>밝게 웃는 손학규-오신환-하태경

박항구 기자 | 2019-05-22 11:25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 하태경, 이준석 최고위원 등이 비공개 회의 전환 후 기자들의 퇴장을 기다리다 “가려워서 얼굴을 긁고 싶어도 심각하게 보일까봐 못 긁겠다”는 손 대표의 농담에 웃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데일리안 = 박항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