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엽 "진정한 협치 이뤄질 수 있도록 여당의 전향적인 자세 촉구" <@IMG1> 민주평화당이 21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의 '호프회동'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정동영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치를 넉넉하게 해야 국민들 마음도 넉넉해질 텐데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을 쏙 빼고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모여서 결국 아무것도 합의된 것도 없이 빈탕 미팅을 했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드라이브 걸었나, 자유한국당이 이를 앞장섰나"라고 되물으면서 "양대 정당은 선거제 개혁에 대해서 지분이 없다. 결국 김대중 전 대통령 때부터 노무현 전 대통령도 꿈꿔왔던 정치개혁의 핵심인 선거제 개혁을 우리 민주평화당이 불을 붙이고 앞장서 왔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교섭단체 3당을 향해 "6월 국회는 우리가 국민에 대한 도리를 다해야 한다고 본다"며 "다시 국회를 정상화해서 개혁의 길로 진입해야 한다"고 했다. 유성엽 원내대표도 호프회동에 대해 "대화에 물꼬를 터 국회 정상화하려는 노력 자체는 높이 평가하지만, 어제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제외하고 여야 3당만의 호프 회동을 가진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진정한 협치와 상생의 정치가 될 수 있도록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도 노력을 해야겠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전향적인 자세 전환을 거듭 촉구한다"고 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정동영 "선거제 개혁, 양대 정당 지분 없다…호프 회동 유감"

김민주 기자 | 2019-05-21 10:40
유성엽 "진정한 협치 이뤄질 수 있도록 여당의 전향적인 자세 촉구"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치를 넉넉하게 해야 국민들 마음도 넉넉해질 텐데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을 쏙 빼고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모여서 결국 아무것도 합의된 것도 없이 빈탕 미팅을 했다"고 지적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치를 넉넉하게 해야 국민들 마음도 넉넉해질 텐데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을 쏙 빼고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모여서 결국 아무것도 합의된 것도 없이 빈탕 미팅을 했다"고 지적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민주평화당이 21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의 '호프회동'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정동영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치를 넉넉하게 해야 국민들 마음도 넉넉해질 텐데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을 쏙 빼고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모여서 결국 아무것도 합의된 것도 없이 빈탕 미팅을 했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드라이브 걸었나, 자유한국당이 이를 앞장섰나"라고 되물으면서 "양대 정당은 선거제 개혁에 대해서 지분이 없다. 결국 김대중 전 대통령 때부터 노무현 전 대통령도 꿈꿔왔던 정치개혁의 핵심인 선거제 개혁을 우리 민주평화당이 불을 붙이고 앞장서 왔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교섭단체 3당을 향해 "6월 국회는 우리가 국민에 대한 도리를 다해야 한다고 본다"며 "다시 국회를 정상화해서 개혁의 길로 진입해야 한다"고 했다.

유성엽 원내대표도 호프회동에 대해 "대화에 물꼬를 터 국회 정상화하려는 노력 자체는 높이 평가하지만, 어제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제외하고 여야 3당만의 호프 회동을 가진 것에 대해 심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진정한 협치와 상생의 정치가 될 수 있도록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도 노력을 해야겠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전향적인 자세 전환을 거듭 촉구한다"고 했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