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1> 일평균 1만3000명 방문 LG유플러스는 전국 1500여개 매장에 설치된 ‘U+5G 리얼체험존’ 이용 고객이 70만명을 넘어섰다고 21일 밝혔다. U+5G 리얼체험존은 디지털 사이니지 기술을 활용한 스크린 터치 방식의 체험존이다. 5G 스마트폰 출시에 맞춰 지난 3월 25일 문을 연 뒤 하루 평균 1만3000여명의 이용객이 방문했다. 이용객들은 VR 전용 헤드셋(HMD)으로 U+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와 U+VR·AR·게임을 체험해 볼 수 있다.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ThinQ)’와 ‘갤럭시 S10 5G’도 사용해 볼 수 있다. 이미진 LG유플러스 현장마케팅 담당은 “5G 대중화를 선도하는 LG유플러스는 현재 업계에서 가장 많은 수의 5G 체험 매장을 운영하고 있고, 6월 중 400여개를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라며 “매장을 놀이터처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오는 27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54회 발명의 날’ 행사에서 ‘지난 100년간의 주요발명품 변천사’를 주제로 U+5G 리얼체험존을 운영한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LGU+, ‘U+5G 리얼체험존’ 이용객 70만명 돌파

김은경 기자 | 2019-05-21 09:21
LG유플러스 ‘U+5G 리얼체험존’의 모습.  ⓒ LG유플러스LG유플러스 ‘U+5G 리얼체험존’의 모습. ⓒ LG유플러스

일평균 1만3000명 방문

LG유플러스는 전국 1500여개 매장에 설치된 ‘U+5G 리얼체험존’ 이용 고객이 70만명을 넘어섰다고 21일 밝혔다.

U+5G 리얼체험존은 디지털 사이니지 기술을 활용한 스크린 터치 방식의 체험존이다. 5G 스마트폰 출시에 맞춰 지난 3월 25일 문을 연 뒤 하루 평균 1만3000여명의 이용객이 방문했다.

이용객들은 VR 전용 헤드셋(HMD)으로 U+프로야구·골프·아이돌Live와 U+VR·AR·게임을 체험해 볼 수 있다.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ThinQ)’와 ‘갤럭시 S10 5G’도 사용해 볼 수 있다.

이미진 LG유플러스 현장마케팅 담당은 “5G 대중화를 선도하는 LG유플러스는 현재 업계에서 가장 많은 수의 5G 체험 매장을 운영하고 있고, 6월 중 400여개를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라며 “매장을 놀이터처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오는 27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54회 발명의 날’ 행사에서 ‘지난 100년간의 주요발명품 변천사’를 주제로 U+5G 리얼체험존을 운영한다.
[데일리안 = 김은경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