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임명 협의했다" vs 吳 "날치기 통과" 바른정당계, 지도부와 진흙탕 싸움 예고 박지원 막말, 여론조사 의혹 진상조사 촉구 <@IMG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 당직자 임명을 강행하자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사전 협의 과정이 없었다"며 반발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에 채이배 의원, 사무총장에 임재훈 의원, 수석대변인에 최도자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그는 "정책통인 채 의원을 정책위의장으로 이전부터 생각했고, 사무처 당직자로 사무처 관계를 누구보다 잘 아는 임 의원을 임명했다"면서 "최 의원은 많이 사양했지만 원내 의원으로 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임명했다"고 설명했다. 채 의원은 당내 반발을 의식한 듯 "원내대표와의 관계가 외부에 비춰진 것과 달리 나쁘지 않기 때문에 얼마든지 협업해서 바른미래당 국회 운영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 의원도 "저는 뼛속 깊이 김한길(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측근이다.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공을 앞세워서 일을 하고 싶은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IMG2> 반면 바른정당계 출신 최고위원들은 손 대표의 임명 강행이 당의 절차적 정당성을 훼손했다고 항의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오늘 긴급하게 아침에 갑자기 안건을 상정해 날치기 통과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협의 거치는 것도 생략하고 임명 강행하겠다는 것은 당헌 당규를 무시하고 당을 혼자 운영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공개 회의에서 손 대표에게 저희 최고위원들은 당내 운영을 민주적으로 할 것을 건의했다"면서 "'협의' 부분을 명확히 하자는 의견을 개진했으나 당 대표가 의결로 처리하자는 당헌당규를 무시하고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 최고위원은 "여론조사 부정의혹 등에 대해 당헌당규 지정 절차에 대해 긴급 안건을 상정했으나 (손 대표가) 거부했고, 따라서 당 대표의 정상적인 직무를 할 수 없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또 "박지원 의원의 막말에 대한 진상조사, 여론조사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 등에 대한 안건을 묶어 최고위원회의 소집요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바른정당계 인사들의 이와 같은 반발에 손 대표는 "지난 금요일에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협의했고 오늘은 발표할 예정이라 안건에 올라간 것"이라고 일축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손학규, 채이배·임재훈·최도자 임명…바른정당계 '반발'

이동우 기자 | 2019-05-20 11:26
孫 "임명 협의했다" vs 吳 "날치기 통과"
바른정당계, 지도부와 진흙탕 싸움 예고
박지원 막말, 여론조사 의혹 진상조사 촉구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사무총장을 비롯한 주요 당직자 임명을 강행하자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사전 협의 과정이 없었다"며 반발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에 채이배 의원, 사무총장에 임재훈 의원, 수석대변인에 최도자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

그는 "정책통인 채 의원을 정책위의장으로 이전부터 생각했고, 사무처 당직자로 사무처 관계를 누구보다 잘 아는 임 의원을 임명했다"면서 "최 의원은 많이 사양했지만 원내 의원으로 하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임명했다"고 설명했다.

채 의원은 당내 반발을 의식한 듯 "원내대표와의 관계가 외부에 비춰진 것과 달리 나쁘지 않기 때문에 얼마든지 협업해서 바른미래당 국회 운영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 의원도 "저는 뼛속 깊이 김한길(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측근이다.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공을 앞세워서 일을 하고 싶은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반면 바른정당계 출신 최고위원들은 손 대표의 임명 강행이 당의 절차적 정당성을 훼손했다고 항의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오늘 긴급하게 아침에 갑자기 안건을 상정해 날치기 통과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협의 거치는 것도 생략하고 임명 강행하겠다는 것은 당헌 당규를 무시하고 당을 혼자 운영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공개 회의에서 손 대표에게 저희 최고위원들은 당내 운영을 민주적으로 할 것을 건의했다"면서 "'협의' 부분을 명확히 하자는 의견을 개진했으나 당 대표가 의결로 처리하자는 당헌당규를 무시하고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 최고위원은 "여론조사 부정의혹 등에 대해 당헌당규 지정 절차에 대해 긴급 안건을 상정했으나 (손 대표가) 거부했고, 따라서 당 대표의 정상적인 직무를 할 수 없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또 "박지원 의원의 막말에 대한 진상조사, 여론조사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 등에 대한 안건을 묶어 최고위원회의 소집요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바른정당계 인사들의 이와 같은 반발에 손 대표는 "지난 금요일에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협의했고 오늘은 발표할 예정이라 안건에 올라간 것"이라고 일축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