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여부 조사하는 '조사위' 꾸려 확인해야" <@IMG1>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 대한 퇴진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조사위원회'를 꾸려서라도 관련 발언에 대한 진위를 밝혀야 한다고 했다. 앞서 지난 16일 손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손 대표가 우리당 의원 몇 명을 접촉해 '바른미래당으로 와라. 와서 유승민(전 대표)을 몰아내자'고 했다고 한다"고 말한 데 대해 "그분 말씀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사람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나 손 대표의 반박에도 바른정당계의 반발이 사그라지지 않는 분위기다.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의원의 발언을 고리 삼아 사실상 '손 대표 퇴진'을 요구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평생 정치를 해온 노 정객이 희화화되고, 정치적 생명을 위협받는 아주 위험한 모욕"이라며 "손학규 대표께 박지원 의원의 협작은 완벽한 허위사실의 공표이며 법적 대응을 포함한 강경 대응의 필요성이 있다고 천명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또 그는 민주평화당이 바른미래당을 '제3지대' 구성을 위한 파트너로 여기는 데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구애의 표시를 해오고 있는 것은 알겠으나 우리의 거부 의지는 명확하고, 그 거부 의지에 대해 막무가내식과 집착으로 달려드는 모습"이라며 "이 이상으로 스토킹하면 범죄"라고 했다. 권은희 최고위원도 "만약 박지원 의원의 말이 사실이라면 이것 또한 명백한 해당 행위"라면서 "유승민 의원이 손 대표님의 정적(政敵)이냐"고 가세했다. 이러한 가운데 손 대표는 이날 이 최고위원이 법적 조치를 요구한 것과 관련, "정치권에서 법정에 가는 것을 좋지 않다고 본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을 향해 "바른미래당을 흔들려는 발언을 삼가 달라"고 했다. 그러나 오신환 원내대표 이날 비공개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나 이번 사안에 대해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그는 "손 대표가 '유승민 축출'을 말한 게 사실이라면 징계 사안"이라며 "이 발언에 대한 사실 여부를 조사하는 조사위를 꾸려 확인하자는 안건을 권은희 최고위원께서 긴급 안건으로 요청했다"고 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박지원 발언' 고리로 '孫사퇴' 압박 수위 높이는 바른정당계

김민주 기자 | 2019-05-18 02:00
"사실 여부 조사하는 '조사위' 꾸려 확인해야"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열리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열리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 대한 퇴진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조사위원회'를 꾸려서라도 관련 발언에 대한 진위를 밝혀야 한다고 했다.

앞서 지난 16일 손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손 대표가 우리당 의원 몇 명을 접촉해 '바른미래당으로 와라. 와서 유승민(전 대표)을 몰아내자'고 했다고 한다"고 말한 데 대해 "그분 말씀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사람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나 손 대표의 반박에도 바른정당계의 반발이 사그라지지 않는 분위기다.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의원의 발언을 고리 삼아 사실상 '손 대표 퇴진'을 요구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평생 정치를 해온 노 정객이 희화화되고, 정치적 생명을 위협받는 아주 위험한 모욕"이라며 "손학규 대표께 박지원 의원의 협작은 완벽한 허위사실의 공표이며 법적 대응을 포함한 강경 대응의 필요성이 있다고 천명해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또 그는 민주평화당이 바른미래당을 '제3지대' 구성을 위한 파트너로 여기는 데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구애의 표시를 해오고 있는 것은 알겠으나 우리의 거부 의지는 명확하고, 그 거부 의지에 대해 막무가내식과 집착으로 달려드는 모습"이라며 "이 이상으로 스토킹하면 범죄"라고 했다.

권은희 최고위원도 "만약 박지원 의원의 말이 사실이라면 이것 또한 명백한 해당 행위"라면서 "유승민 의원이 손 대표님의 정적(政敵)이냐"고 가세했다.

이러한 가운데 손 대표는 이날 이 최고위원이 법적 조치를 요구한 것과 관련, "정치권에서 법정에 가는 것을 좋지 않다고 본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을 향해 "바른미래당을 흔들려는 발언을 삼가 달라"고 했다.

그러나 오신환 원내대표 이날 비공개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나 이번 사안에 대해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그는 "손 대표가 '유승민 축출'을 말한 게 사실이라면 징계 사안"이라며 "이 발언에 대한 사실 여부를 조사하는 조사위를 꾸려 확인하자는 안건을 권은희 최고위원께서 긴급 안건으로 요청했다"고 했다. [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