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탈원전, 미세먼지 국내요인 큰 부분" 반기문 "미세먼지, 정쟁화되지 않도록 해달라" <@IMG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을 맡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미세먼지의 국내 요인 중 아주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게 탈원전 정책"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반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한 뒤 "탈원전 정책이 미세먼지에도 치명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니 정부에서 입장을 바꿔서 원전을 잘 활용할 수 있는 방법으로 미세먼지 저감 조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황 대표와 만난 직후 "미세먼지나 기후변화 문제 등은 정파적으로 다뤄서는 안 된다. 정치 쟁점화되지 않도록 지도력을 발휘해달라"고 당부한 반 위원장은 황 대표의 이같은 발언에 고개를 끄덕였다. 황 대표는 또 "미세먼지의 국외 요인으로는 중국발 미세먼지가 적으면 40% 많게는 75%까지 차지한다고 한다"며 "전날(16일)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문제를 제기했다. 과거 정부에선 중국과 미세먼지 대응이 원활하게 진행됐는데 올해 들어 이런 부분이 약해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반 위원장과 16여분간의 환담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미세먼지 문제는 국민 안전과 삶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정쟁의 대상이 안 된다. 다만 정쟁의 대상이 안 되는 것을 정쟁화하는 부분에 대해선 적절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반 위원장이 탈원전 정책이 (미세먼지 요인이라는 점에) 전적으로 공감했다"며 "과학적으로 입증된 부분인 만큼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반 위원장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대해 '마지막 소명'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세먼지 문제는) 전세계적 관심사이기 때문에 마지막 소명으로 해보겠단 결심으로 맡았다"며 "유엔 사무총장으로서의 경험과 인맥 등을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황교안 "미세먼지, 탈원전·중국 때문"…반기문 '끄덕끄덕'

조현의 기자 | 2019-05-17 11:52
황교안 "탈원전, 미세먼지 국내요인 큰 부분"
반기문 "미세먼지, 정쟁화되지 않도록 해달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과 면담을 갖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대통령 직속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을 맡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미세먼지의 국내 요인 중 아주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게 탈원전 정책"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반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한 뒤 "탈원전 정책이 미세먼지에도 치명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니 정부에서 입장을 바꿔서 원전을 잘 활용할 수 있는 방법으로 미세먼지 저감 조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황 대표와 만난 직후 "미세먼지나 기후변화 문제 등은 정파적으로 다뤄서는 안 된다. 정치 쟁점화되지 않도록 지도력을 발휘해달라"고 당부한 반 위원장은 황 대표의 이같은 발언에 고개를 끄덕였다.

황 대표는 또 "미세먼지의 국외 요인으로는 중국발 미세먼지가 적으면 40% 많게는 75%까지 차지한다고 한다"며 "전날(16일)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문제를 제기했다. 과거 정부에선 중국과 미세먼지 대응이 원활하게 진행됐는데 올해 들어 이런 부분이 약해진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반 위원장과 16여분간의 환담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미세먼지 문제는 국민 안전과 삶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정쟁의 대상이 안 된다. 다만 정쟁의 대상이 안 되는 것을 정쟁화하는 부분에 대해선 적절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반 위원장이 탈원전 정책이 (미세먼지 요인이라는 점에) 전적으로 공감했다"며 "과학적으로 입증된 부분인 만큼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반 위원장은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대해 '마지막 소명'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세먼지 문제는) 전세계적 관심사이기 때문에 마지막 소명으로 해보겠단 결심으로 맡았다"며 "유엔 사무총장으로서의 경험과 인맥 등을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