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데일리안 오늘뉴스 종합] '명품 밀수' 조현아 모녀 징역형 구형, 中정부, 美 '화웨이 거래 금지' 추진 반발 등

스팟뉴스팀 | 2019-05-16 21:05
▲ 검찰, '명품 밀수' 조현아 모녀 징역형 구형

해외에서 구매한 명품 등을 밀수입한 혐의로 기소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모친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에게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다. 16일 인천지법 형사6단독(오창훈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관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조 전 부사장에게 징역 1년4개월에 추징금 6200만원을, 같은 혐의로 기소된 이 이사장에게는 징역 1년에 벌금 2000만원, 추징금 3200만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국적기를 조직적으로 이용해 범죄를 저지른 것은 그 죄질이 가볍지 않다"며 징역형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 전 이사장과 조 전 부사장은 최후 진술에서 울먹이며 선처를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 中정부, 美 '화웨이 거래 금지' 추진 반발

미국 정부가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華爲)를 자국 기업과 거래를 제한하는 명단에 올리겠다고 발표하자, 중국 정부가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16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다른 나라가 중국 회사에 일방적인 제재를 부과하는 것을 강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외부 위협으로부터 미국 정보통신을 보호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직후 미국 상무부는 중국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와 70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다고 발표했다. 이 명단에 오른 기업은 미국 정부의 허가 없이 미국 기업들과 거래할 수 없다. 이에 따라 화웨이가 미국 기업들로부터 부품 공급을 받는 일부 제품들을 판매하는 것이 어려워지거나 불가능해질 수도 있다. 화웨이 역시 이날 자사에 대한 미국 정부의 제재 움직임에 강하게 반발했다.

▲ 검찰, '강서 PC방 살인' 김성수에 사형 구형

검찰이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피의자인 김성수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환승) 심리로 16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김성수는 계획적이고 잔혹하게 피해자를 살해했지만 죄책감과 반성이 없다”며 “죄질이 불량하고 재범 위험이 높아 사회에서 영원히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범행을 도운 혐의(공동폭행)로 함께 재판에 넘겨진 김성수의 동생에게는 징역 1년6개월을 구형했다.

▲ 재혼남과 친딸 살해 공모한 친모 결국 구속

재혼한 남편과 함께 중학생 딸(12)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여성이 결국 구속됐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16일 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로 유모씨(39)를 구속했다. 유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6시30분쯤 전남 무안군의 한 농로에서 재혼한 남편과 함께 딸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다. 남편 김모씨(31)는 앞서 자신의 성범죄를 신고한 의붓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살인 및 사체유기)로 구속돼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은 김씨와 함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유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 했지만, 법원 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한 차례 영장이 기각됐었다. 경찰은 이후 보강 수사를 통해 딸의 시신에서 수면제 성분을 확인했으며, 유씨가 딸이 숨지기 이틀 전 수면제를 처방받은 사실 등을 확인해 다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 "법인 분할 반대" 현대重 노조, 올해 첫 부분파업

현대중공업이 물적분할 반대 관련 부분 파업에 따라 울산(특수선사업부 제외)지역 사업장의 생산이 중단됐다고 16일 공시했다. 생산중단 분야의 매출액은 약 7조4075억원 규모로 최근 매출액 대비 56.46%에 해당한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날 물적분할(법인분할)에 반대해 오후 1시부터 5시반까지 전 조합원 대상으로 4시간 파업에 돌입했다. 이날 파업을 시작으로 오는 21일까지 하루 4시간 부분파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 오는 22일에는 8시간 전면파업을 예고했다. 노조는 회사를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자회사인 신설 현대중공업으로 나눌 경우 자산은 한국조선해양으로 넘어가는 데다 수조원대 부채는 신설 현대중공업에게 넘어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