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교류도 시작할 시점…남북협력 강력 추동하겠다" <@IMG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식량과 의약품을 중심으로 한 (대북) 인도적 지원을 지금 즉시 결단하기를 바란다"며 "신중했던 민간 차원의 교류도 이제 시작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미정상회담이 내달 개최된다. 정지한 협상 시계가 다시 작동하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런 (대북 인도적 지원) 성과를 바탕으로 개성공단과 금강산이 다시 열 수 있는 길로 나갔으면 좋겠다"며 "철도연결 사업도 추진되길 희망한다"고도 했다. 그는 "한미 간 튼튼한 공조를 바탕으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담대한 여정을 당이 착실히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평화와 번영을 위한 남북협력의 길을 민주당은 강력히 추동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이인영, 한미정상회담 소식에 "北인도적 지원 결단해야"

이유림 기자 | 2019-05-16 10:51
"민간 교류도 시작할 시점…남북협력 강력 추동하겠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식량과 의약품을 중심으로 한 (대북) 인도적 지원을 지금 즉시 결단하기를 바란다"며 "신중했던 민간 차원의 교류도 이제 시작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미정상회담이 내달 개최된다. 정지한 협상 시계가 다시 작동하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런 (대북 인도적 지원) 성과를 바탕으로 개성공단과 금강산이 다시 열 수 있는 길로 나갔으면 좋겠다"며 "철도연결 사업도 추진되길 희망한다"고도 했다.

그는 "한미 간 튼튼한 공조를 바탕으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담대한 여정을 당이 착실히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평화와 번영을 위한 남북협력의 길을 민주당은 강력히 추동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