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역할·국정 운영 관한 소신 발언…몸집 키우기로 해석 <@IMG1> "(대권 관련) 보도는 늘 나오는 거니까 제가 일일이 이렇다 저렇다 말씀을 안 드리는데, 부담스럽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차기 대권주자로서 '몸을 풀고 있다'는 해석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치면서도 퇴임 이후를 염두에 둔 행보를 하고 있다. 최근 이 총리는 차기 총선에서 '합당한 역할을 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국정운영에 대한 소신 발언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이 총리는 15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토론회에서 내년 총선에서의 본인의 역할론과 관련해 "제 역할을 제가 생각하고 있지 않다. 요구할 생각도, 기획할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여권 안팎에서는 이 총리의 총선 전 등판 가능성과 대망론이 꾸준히 언급되고 있다. 이 총리 본인도 "저도 정부·여당에 속한 사람이니 심부름을 시키면 따라야 할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정가에서는 이 총리가 대선 출마 의사는 있지만, 이제 문재인 정부 임기의 반환점을 돈 정치적 시간표를 의식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3년 정도 남은 시점에서 대선 얘기를 꺼내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고, 지지층으로부터도 반감을 살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총리가 자신의 대망론에 대해 "지금 그런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다", "마음의 준비도 그렇게 단단히 돼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하는 것도 이 같은 해석의 연장선상에 있다. 이해찬 대표도 마찬가지다. 이 대표는 지난 14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총리가 자신의 총선 역할론에 대해) 진지하게 한 말은 아닌 거 같다. (기자가) 그런 질문을 하니까 그냥 본인의 소회처럼 간단히 얘기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에 이 총리도 "이 대표가 진지하게 한 말이 아니라고 했는데, 정확하게 보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이날 토론회에서 국민 통합과 관련된 질문에 "정치권에서 상대를 청산의 대상으로 보는 것처럼 말하는 것은 사려 깊지 않아 여당도 좀 신중해 줬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이낙연 "부담스럽다"면서도 '대권' 꾸준히 언급하는 이유

고수정 기자 | 2019-05-16 01:00
총선 역할·국정 운영 관한 소신 발언…몸집 키우기로 해석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 초청 편집인협회 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대권 관련) 보도는 늘 나오는 거니까 제가 일일이 이렇다 저렇다 말씀을 안 드리는데, 부담스럽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차기 대권주자로서 '몸을 풀고 있다'는 해석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비치면서도 퇴임 이후를 염두에 둔 행보를 하고 있다. 최근 이 총리는 차기 총선에서 '합당한 역할을 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국정운영에 대한 소신 발언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이 총리는 15일 한국신문방송편집인토론회에서 내년 총선에서의 본인의 역할론과 관련해 "제 역할을 제가 생각하고 있지 않다. 요구할 생각도, 기획할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여권 안팎에서는 이 총리의 총선 전 등판 가능성과 대망론이 꾸준히 언급되고 있다. 이 총리 본인도 "저도 정부·여당에 속한 사람이니 심부름을 시키면 따라야 할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정가에서는 이 총리가 대선 출마 의사는 있지만, 이제 문재인 정부 임기의 반환점을 돈 정치적 시간표를 의식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3년 정도 남은 시점에서 대선 얘기를 꺼내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고, 지지층으로부터도 반감을 살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총리가 자신의 대망론에 대해 "지금 그런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다", "마음의 준비도 그렇게 단단히 돼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하는 것도 이 같은 해석의 연장선상에 있다.

이해찬 대표도 마찬가지다. 이 대표는 지난 14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총리가 자신의 총선 역할론에 대해) 진지하게 한 말은 아닌 거 같다. (기자가) 그런 질문을 하니까 그냥 본인의 소회처럼 간단히 얘기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에 이 총리도 "이 대표가 진지하게 한 말이 아니라고 했는데, 정확하게 보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이날 토론회에서 국민 통합과 관련된 질문에 "정치권에서 상대를 청산의 대상으로 보는 것처럼 말하는 것은 사려 깊지 않아 여당도 좀 신중해 줬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데일리안 = 고수정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