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중대형 상가 임대료 1년새 가장 많이 오른 곳 ‘홍대‧합정’

원나래 기자 | 2019-05-15 10:04
서울시 중대형 상가 임대료 상승률.ⓒ상가정보연구소서울시 중대형 상가 임대료 상승률.ⓒ상가정보연구소

서울시 중대형 상가(3층 이상·연면적 330㎡ 초과인 일반건축물) 임대료가 1년 새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홍대-합정 상권인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누리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8년 4분기 기준 2017년 4분기 대비 서울시 주요 상권 중 임대료가 가장 많이 상승한 상권은 홍대-합정 상권으로 22.58% 올랐다.

홍대-합정 상권 임대료는 1㎡당 2017년 4분기 5만5800원에서 지난해 4분기 6만8400원으로 상승했다. 이어 ▲잠실상권 4.07% ▲서울대입구역 상권 3.34% ▲왕십리 상권 2.89%이 뒤를 이었다.

반면 임대료가 상당 부분 하락한 상권은 ▲신사역 상권 -11.91% ▲혜화동 상권 -5.97% ▲명동 상권 -4.73% 등으로 조사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임대료 상승과 하락은 실질적으로 세입자의 매출 여건과 연관성이 있는데 지역에 따라 상권 콘텐츠 약화, 젠트리피케이션(내몰림) 현상에 따라 소비인구의 유입량이 낮아지면서 임대료 하락 요인을 발생시키기도 한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원나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