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회의서 "의제의 제한 없이 시급한 현안 초당적 논의해야" '5당 합의 정신' 강조하며 '황교안 일대일 회담' 에둘러 거부 <@IMG1>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정치가 때론 대립하더라도 국민의 삶과 국가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력할 것은 협력해야한다"며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개최와 5당대표 회동으로 막힌 정국의 물꼬를 틀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당초 의제로 제시했던 '대북 식량지원'에 국한하지 않고, 야당의 요구대로 국정 전반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야당이 동의한다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에서 의제의 제한 없이 시급한 현안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회담 형식에 대해선 국정협의체의 '여야 5당 합의정신'을 강조하며 3당 교섭단체로만 진행하자는 자유한국당의 제안을 에둘러 거부했다. 문 대통령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는 대통령과 여야5당의 합의로 지난해 8월 구성됐고, 생산적 협치를 위해 여야정이 함께 국민 앞에 한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국 상황이 좋든 나쁘든 그에 좌우되지 않고 정기적으로 운영해나가자는 뜻으로 합의한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정상설협의체에 이어 5당 대표 회동도 열 수 있다"면서 "정당 대표들과 만나니 우리 정치가 극단적 대립의 정치가 아닌 대화와 소통의 정치로 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일대일 회담' 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셈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임시국회에서 법안이 한건도 통과되지 못했다. 대외경제의 불확실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민생에 온기를 느끼기 위해서는 여야를 넘어 초당적으로 힘을 모을 필요가 있다"면서 "더 늦기 전에 (민생법안 등을) 신속히 처리해서 시장의 불안을 해소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文대통령 "여야 만나자"…의제는 '제한없이' 형식은 '여야5당'

이충재 기자 | 2019-05-14 11:22
국무회의서 "의제의 제한 없이 시급한 현안 초당적 논의해야"
'5당 합의 정신' 강조하며 '황교안 일대일 회담' 에둘러 거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정치가 때론 대립하더라도 국민의 삶과 국가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력할 것은 협력해야한다는 것이 국민의 바람"이라며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개최와 5당대표 회동으로 막힌 정국의 물꼬를 틀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자료사진)ⓒ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정치가 때론 대립하더라도 국민의 삶과 국가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력할 것은 협력해야한다는 것이 국민의 바람"이라며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개최와 5당대표 회동으로 막힌 정국의 물꼬를 틀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자료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정치가 때론 대립하더라도 국민의 삶과 국가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력할 것은 협력해야한다"며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개최와 5당대표 회동으로 막힌 정국의 물꼬를 틀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당초 의제로 제시했던 '대북 식량지원'에 국한하지 않고, 야당의 요구대로 국정 전반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야당이 동의한다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에서 의제의 제한 없이 시급한 현안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회담 형식에 대해선 국정협의체의 '여야 5당 합의정신'을 강조하며 3당 교섭단체로만 진행하자는 자유한국당의 제안을 에둘러 거부했다. 문 대통령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는 대통령과 여야5당의 합의로 지난해 8월 구성됐고, 생산적 협치를 위해 여야정이 함께 국민 앞에 한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국 상황이 좋든 나쁘든 그에 좌우되지 않고 정기적으로 운영해나가자는 뜻으로 합의한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정상설협의체에 이어 5당 대표 회동도 열 수 있다"면서 "정당 대표들과 만나니 우리 정치가 극단적 대립의 정치가 아닌 대화와 소통의 정치로 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일대일 회담' 제안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셈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임시국회에서 법안이 한건도 통과되지 못했다. 대외경제의 불확실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민생에 온기를 느끼기 위해서는 여야를 넘어 초당적으로 힘을 모을 필요가 있다"면서 "더 늦기 전에 (민생법안 등을) 신속히 처리해서 시장의 불안을 해소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