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시급한 민생현안에 대한 폭넓은 대화 촉구" 한국당 "인도적 지원, 바람직하지만 상황에 맞아야" 바른미래 "산적한 국정과제, 흉금 털고 이야기해야" 평화당 "선거제개혁, 남북문제 모두 얘기할 수 있어야" <@IMG1> 여야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북 식량지원 논의'를 위한 여야정협의체 가동 제안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민생현안도 함께 대화 테이블에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KBS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해 "북한 식량지원에 대해 여야 정치권 사이의 충분한 논의도 필요하다"고 했다. 다만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야당에서는 북한이 미사일을 쏘는 데도 문 대통령이 인도적 대북 식량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데 대해 시의적절치 않다는 우려도 나와 회동이 성사되기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민생대장정 중인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0일 오전 경북 영천의 과수농가를 방문했다가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은 전날 밤 KBS 대담에서 북한에 식량을 나눠주는 문제만 이야기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냐"며 "우리가 북한을 도와주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바람직한 일이지만 그것도 상황에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 및 북핵외교안보특위 연석회의에서 "5당 여야정 협의체는 생색내기 구색맞추기 협의체"라면서 "5당이 아닌 3당 교섭단체로 구성된 여야정 합의체를 요구한다"고 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일단 환영할 일"이라면서도 "대북 문제뿐만 아니라 산적한 국정과제에 대해 여야가 한자리에서 흉금을 털어놓고 이야기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도 여야 회동에 대해서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치면서도 의제를 북에 대한 식량문제, 남북문제로 한정하는 것은 소통의 모습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정동영 대표는 "북미대화에서도 무슨 의제를 한정해두고 만나느냐"며 "당연히 현안과 관련해서 민생문제 얘기할 수 있는 것이고 선거제개혁, 남북문제 얘기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민생현안까지 같이 다뤄져야 한다는 점에선 야당과 입장을 같이했다. 이해찬 대표는 "추경 예산안,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및 최저임금 결정 체계 개편 등과 같은 시급한 민생현안에 대해서도 폭넓은 대화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文대통령 '北 식량지원 논의' 제안에…여야 "민생현안도 함께"

김민주 기자 | 2019-05-10 15:40
민주당 "시급한 민생현안에 대한 폭넓은 대화 촉구"
한국당 "인도적 지원, 바람직하지만 상황에 맞아야"
바른미래 "산적한 국정과제, 흉금 털고 이야기해야"
평화당 "선거제개혁, 남북문제 모두 얘기할 수 있어야"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KBS 특집 대담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KBS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해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불구하고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지원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료사진) ⓒ청와대

여야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북 식량지원 논의'를 위한 여야정협의체 가동 제안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민생현안도 함께 대화 테이블에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KBS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해 "북한 식량지원에 대해 여야 정치권 사이의 충분한 논의도 필요하다"고 했다.

다만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야당에서는 북한이 미사일을 쏘는 데도 문 대통령이 인도적 대북 식량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데 대해 시의적절치 않다는 우려도 나와 회동이 성사되기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민생대장정 중인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0일 오전 경북 영천의 과수농가를 방문했다가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은 전날 밤 KBS 대담에서 북한에 식량을 나눠주는 문제만 이야기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냐"며 "우리가 북한을 도와주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바람직한 일이지만 그것도 상황에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 및 북핵외교안보특위 연석회의에서 "5당 여야정 협의체는 생색내기 구색맞추기 협의체"라면서 "5당이 아닌 3당 교섭단체로 구성된 여야정 합의체를 요구한다"고 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일단 환영할 일"이라면서도 "대북 문제뿐만 아니라 산적한 국정과제에 대해 여야가 한자리에서 흉금을 털어놓고 이야기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도 여야 회동에 대해서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치면서도 의제를 북에 대한 식량문제, 남북문제로 한정하는 것은 소통의 모습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정동영 대표는 "북미대화에서도 무슨 의제를 한정해두고 만나느냐"며 "당연히 현안과 관련해서 민생문제 얘기할 수 있는 것이고 선거제개혁, 남북문제 얘기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도 민생현안까지 같이 다뤄져야 한다는 점에선 야당과 입장을 같이했다. 이해찬 대표는 "추경 예산안,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및 최저임금 결정 체계 개편 등과 같은 시급한 민생현안에 대해서도 폭넓은 대화가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