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인 네비게이션

[황교안 민생대장정] 황교안 "文대통령, 국민 삶 망가져도 속일 궁리만"

조현의 기자 | 2019-05-09 11:19
"소득주도성장 폐기 시급…靑에 앉아서 조작된 보고만 받지 말아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삶이 망가지든 말든 눈과 귀를 가리고 속일 궁리만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이날 울산 매곡산업단지에서 개최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소득주도성장) 정책 수정 불가를 선언하고 좋은 통계를 찾아서 홍보하라는 특별팀까지 만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 앉아서 조작된 보고만 받지 말고 지금이라도 절망의 민생현장으로 나와 보기를 바란다"며 "현실과 완전히 동떨어진 얘기를 하는 문 대통령의 모습을 보면 청와대 참모들이 만든 세트장에 갇혀서 현실을 제대로 못 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세트장을 나오지 않는다면 국민이 세트장을 무너뜨릴 날이 올 것"이라며 "다시 한 번 정책의 대전환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국민 삶이 벼랑 끝에 있고 북한은 단거리 미사일로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는데 이 정권은 북한에 식량을 보낼 궁리만 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김정은 정권의 안위를 챙길 시간과 노력으로 탈북민들의 생명을 지키고 우리 국민의 삶을 돌봐야 한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데일리안 채널 추가하기
데일리안과 카카오플러스 친구가 되어주세요
<

끝FUN왕

더보기
Go to previous page Go to top
닫기